편집 : 2019.2.17 일 18:39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정치
       
‘남양공업’행태 성난 목소리 잇따라
도의회 새누리도당 전주국회의원 3명 “도민에 공식으로 사과해야”…“재발방지 특단의 조치 취해야”
2014년 12월 09일 (화) 18:31:39 이대기 기자 daehope@hanmail.net
   

현대기아자동차의 협력업체인 경기도 소재 남양공업의 '전라도 출신 지원불가' 채용공고 논란과 관련, 9일 전북도의회를 비롯한 새누리도당, 김윤덕 이상직 김성주등 전주국회의원들이 잇따라 ‘성난 목소리’를 거칠게 냈다.
우선 김광수 의장을 비롯한 상임위원장단은 이날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남양공업의 채용공고에서 전라도 출신 지원불가를 명시한 것은 상식 이하의 충격적인 행태로 남양공업은 전북도민에 공식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장 등은 “현대기아차는 완주 봉동에 중요한 생산기지를 두고 있어 도민들의 남다른 애정을 받고 있다"며 "그런데도 협력업체의 시대착오적이고 몰상식한 행위는 현대기아차에 대한 도민의 애정에 찬물을 끼얹는 데서 나아가 도민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이는 국민의 갈등을 조장하는 망국적 행위이며 박근혜 정부의 국민 대통합 정신과도 배치된다"며 "현대·기아차는 해당 기업을 협력사에서 즉각 퇴출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또 새누리도당도 이날 논평을 통해“최근 수도권의 자동차 부품업체가 신입사원 채용 공고를 내면서 ‘전라도 출신은 안된다’고 적시해 전북도민을 비롯한 전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며“ 도대체 어떤 발상인지 분노에 앞서 시대를 거스르는 일에, 황당하기까지 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도당은“해당 업체의 진정한 반성은 물론, 이를 근절시킬 수 있는 법률적, 제도적 장치 마련을 촉구하고자 한다.”며“특히 당국에 이 같은 현행법 위반 사실에 대한 일벌백계 엄단과,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한 특단의 조치를 취하도록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윤덕(전주 완산갑) 이상직(전주 완산을) 김성주(전주 덕진)등 전주 국회의원들도 이날 성명서를 통해“국가인권위원회는 지역갈등을 촉발조장하는 남양공업의 망국적 행태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조속한 조치를 내려야한다”며“남양공업은 이번 사태가 벌어진 원인과 사실관계를 정확히 밝히고 전북도민 앞에 즉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대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도의회 환경복위, 찾아가는 현장중
도의회 행자위, 자치행정국, 인재
김광수 의원, 5·18망언 친일파
진안 마이파출소, 강압적 졸업식
폭력전과 13범, 재판 중에 보복
전주시 아파트서 화재…주민 20여
부안해경, 수상레저 안전문화 확산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