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22 금 15:12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데스크 칼럼
       
고양이에게 생선 맡긴 꼴
사회부장 임종근
2016년 01월 17일 (일) 17:39:45 임종근 .
   

전주모래내시장은 지난 1970년초반 인근 지역 소양 및 봉동지역 농민들이 직접 재배한 농산물을 내다팔면서 자연발생적으로 형성된 전통시장이다. 전통시장의 낙후된 시설을 현대화 및 개선보수를 통해 소비자들이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도록 국비를 포함한 도·시비 18억원을 3년간 투입해 시설개선을 진행 중이다.
그러나 문화관광형시장으로 파견된 계약(용역)직 사업단은 상인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고 적극적인 소통을 위해 눈높이를 맞춰 의견을 청취해야 함에도 “니들이 봉급 주냐 까불지 말고 장사 할려면 시키는 대로 하라”는 일방통행식의 소통부재 행정은 혈세를 좀먹는 벌레와 같은 것이다.
이번에 문제가 된 모래내시장 바닥공사는 사전에 철저하게 계획된 ‘짜고 치는 고스톱’ 형식의 인상을 주고 있다. 중기청 수의계약이 5천만원인 것을 감안해 4,500만원의 공사를 하다 보니 여기 저기 부실투성이다. 부랴 업체를 통해 하자보수를 요구하고 있지만 이마저 녹록치 않다.
상인들은 1주일동안 장사를 접고 전통시장 시설개선에 적극적 참여했다. 상인들은 생업을 접으면서 기대했건만 사업단은 상인위에 군림하면서 ‘귀머거리’로 일관하고 있어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지난 달 시설공사 이후 지역 기관장 및 유지들을 초청 완공기념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 참석한 전주시 직원들은 “정말 한심하기 짝이 없다. 이런 날림공사가 지금도 버젓이 행해지고 있다는 사실에 놀랐다”는 반응을 보였다.
더욱이 사업단에서 전적으로 수의 계약했다는 업체의 현장소장이 상인회장의 사위였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의혹은 더욱 증폭되고 있다. 또한 시장입구는 아스콘부족으로 너덜너덜 부실마무리인데도 상인회장 및 상인임원 점포 앞에 남은 자재(아스콘)를 사용했다는 것은 자칫 형사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사법당국의 철저한 조사가 요구된다.
사업단 관계자는 이를 두고 “몰랐다. 관리감독 시간에는 전혀 그런 일 없었다”고 항변하지만 이미 ‘고양이에게 생선 맡긴 꼴’이 된 것이다.
이참에 사업단의 전체 물갈이가 요구된다. 중기청과 소상공인진흥공단은 인사관리의 문제점을 인식하고 전면적인 철저한 사전교육과 인성교육을 포함한 상인과의 소통교육, 11개 사업항목에 대한 감사를 즉각 실시해야 한다.
속된말로 ‘니들이 게 맛을 알아’라는 식의 상인들과의 불통은 과거 60년대 식이다. 지금의 이러한 불통은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임을 명심해야 한다.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진안서 제66회 전국 춘계남자역도
자동차 불법운행행위 근절을 위한
경제통상진흥원, 사회적경제기업 R
동남아시아ㆍ일본은 여행 관심도 상
정읍 오투그란데, 중소기업 장기근
여성경영인 육성 리더십스쿨 개최
(유)향림조경, 김삼문 대표 국토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