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4 목 18:45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경제
       
피부에 좋은 '익힌 숙잠' 농진청 미백효과 입증
2017년 06월 19일 (월) 18:13:10 서윤배 기자 seayb2000@daum.net

‘익힌 숙잠’이 자외선에 의해 피부가 검게 타는 것을 막는데 뛰어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익힌 숙잠’은 완전히 자라 몸속에 견사단백질이 가득 찬 익은누에(숙잠)를 수증기로 쪄서 동결 건조한 것을 말한다.
농촌진흥청은 동의대 바이오응용공학부 이현태 교수 연구진과 함께 ‘익힌 숙잠’이 자외선에 의해 피부가 검게 타는 ‘흑화’를 억제하면서 피부미백에 우수한 효과가 있음을 동물실험으로 확인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실험용 누드마우스에 150mJ/cm2/회의 자외선(UVB)을 이틀에 한 번씩 쪼여 주고, 다양한 색상의 고치를 짓는 누에품종의 ‘익힌 숙잠’을 매일 일정 용량으로 먹여 실험한 결과다.
색차계를 이용한 피부 밝기도 측정결과, 연녹색 고치를 짓는 누에품종(연녹잠)으로 만든 ‘익힌 숙잠’을 먹인 실험쥐가 가장 우수한 41%의 피부밝기도 개선효과를 보였고 백색고치를 짓는 ‘백옥잠 익힌 숙잠’도 비교적 우수한 30%의 개선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육안관찰 결과 자외선을 쪼인 실험쥐의 피부는 흑화가 두드러지게 나타났지만, 자외선을 쬐더라도 ‘익힌 숙잠’을 지속적으로 먹인 실험쥐의 경우 흑화 정도가 덜해 피부가 상대적으로 밝고 깨끗했다.
피부흑화 유발물질인 ‘멜라닌’ 색소 생성정도를 조사한 결과, 자외선만 쪼인 실험쥐는 ‘멜라닌’이 피부조직에 과다하게 생성된데 반해, 자외선을 쪼이면서 ‘익힌 숙잠’을 먹인 실험쥐는 ‘익힌 숙잠’ 섭취량 증가에 비례해 ‘멜라닌’이 뚜렷이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
농진청 잠사양봉소재과 지상덕 기술서기관은 “이번 연구결과는 ‘익힌 숙잠’을 지속적으로 섭취할 경우 태양광에 노출되더라도 피부가 덜 검어지고, 과다한 멜라닌 축적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기미, 주근깨, 잡티, 검버섯 등의 색소침착형 피부질환 예방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서윤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오창(하남방향)휴게소-송포유, 초
전북수필과비평작가회의 10대 회장
(재)전주문화재단, 동행 인문학
전주김제완주축협 이덕현 상무 '농
“공연 입장료 라면으로 받아요”
순창지역자활센터 ‘서울깍쟁이’ 김
짐 쌓인 서남대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