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4 목 19:04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경제
       
다양한 ‘국산 단감’ 품종 개발, 골라먹는 재미 쏠쏠
9월 하순∼10월 하순 수확시기 다양… 단감 소비 활성화 이끌 듯
2017년 10월 11일 (수) 18:45:25 서윤배 기자 seayb2000@daum.net
   

다양한 국산 단감 품종이 개발돼 앞으로는 단감도 기호에 따라  골라먹을 수 있게 됐다.
농촌진흥청이 단감 단일 품종의 편중 재배로 인한 유통?수급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소비자의 입맛에 맞추기 위해 다양한 국산 단감 품종을 개발했다.
국내에서 재배되고 있는 단감은 1960년대에 일본에서 도입된 ‘부유’, ‘차랑’ 등으로 10월 하순에 수확하는 만생종 품종이 90% 이상 차지하고 있다. 특히 ‘부유’ 품종은 전체 재배면적의 82% 에 달해 재배 편중이 심했다.
농진청에서는 2007년부터 단감 품종 육성과 재배연구를 시작해 현재까지 총 11품종을 개발했다. 그 중 생과로 먹기에 가장 좋은 완전단감을 중심으로 9월 하순에서 10월 하순까지 익는 시기가 다양한 6품종을 본격 보급하고 있다.  
먼저, 9월 하순에 익는 조생종 ‘조완’이 있다. 이 품종은 추석에 주로 유통되는 일본 품종 ‘서촌조생’을 대체하기 위해 개발됐다.
‘서촌조생’은 불완전단감으로 과실 품질이 떨어지는데 반해 ‘조완’ 품종은 완전단감으로 당도가 16브릭스 이상으로 높으며 과즙이 풍부해 식미가 매우 우수하다.
10월 상순에 익는 ‘원미’ ‘원추’ 품종은 과실이 크고 식미가 우수해 ‘조완’ 이후 소비될 수 있는 품종이다. 이 두 품종은 생리장해 발생이 적어 재배가 쉬운 장점이 있다.
10월 중순에 익는 품종으로는 ‘로망’과 ‘연수’가 있다. ‘로망’은 당도가 18.6브릭스로 매우 높고 저장성이 좋아 수출용으로 적합하다. ‘연수’도 당도가 17브릭스로 높으며 무엇보다 껍질이 매우 얇고 부드러워 껍질째 먹을 수 있다. 
10월 하순엔 ‘감풍’ 품종이 나온다. 이 품종은 과실이 크고 식미가 우수하다. 껍질이 터지는 생리장해가 적고 수확 시기가 ‘부유’ 품종보다 10일 정도 빨라 ‘부유’ 대체 품종으로 손색이 없다. 
‘연수’ 품종을 제외한 나머지 품종의 묘목이 농가에 보급되고 있어 앞으로 2∼3년 후면 시중에서 과실을 만나볼 수 있다. ‘연수’ 품종은 4∼5년 후에 시중에 유통된다.

 

서윤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군산대, 중진공 정진수 기업지원본
전북농협 나눔축산운동, 농촌어른신
전주중산신협, 2년 연속 설거지
전북개발공사, 농촌사회공헌 인증기
농촌사랑범국민운동본부, 남원운봉에
김정연 효사랑가족요양병원장, 노사
건협도회, 전북도에 불우이웃 성금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