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23 월 19:34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경제
       
농촌고령화에 맞는 농업정책 절실
‘농촌 고령화는 급속, 정부 정책은 저(低)속’
2017년 10월 12일 (목) 20:25:40 서윤배 기자 seayb2000@daum.net

농촌 인구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시행하고 있는 고령농 소득 안정화 정책들이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다.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은 12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부 국정감사에서 “농지연금과 경영이양직접지불제 등 농식품부의 농촌 고령화 대비 사업들이 부진한 성과를 보이는 것은 농식품부가 정책 설계를 잘못한 탓”이라고 지적했다.
농지연금은 65세 이상 농업인의 소유 농지를 담보로 매월 생활자금을 연금처럼 지급하는 제도로, 가입 가능 대상농지로 저당권 등 제한물권이 설정되지 않은 농지를 요건으로 하고 있다.
그러나 통계청 자료를 바탕으로 한 감사원 분석 결과 농지 연금 대상인 65세 이상 가구 중 부채가 있는 가구는 45%로, 결국 절반 가까이 되는 고령농들이 담보물권 말소 없이는 농지연금에 가입할 수 없는 상황이다.
실제로 한국농어촌공사 조사 결과 농지연금 미체결 사유로 ‘농지 제한물권 설정’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7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농지의 잔존가치를 전혀 고려하지 않은 정책설정이 1.7%(65세 이상 농지소유자 대비)라는 저조한 가입률의 원인으로 분석된다.
경영이양직접지불제의 매년 낮아지는 실적 역시 문제다.
정부는 10년 이상 농업경영을 하고 있는 고령 농업인이 3년 이상 소유한 농지를 50세 이하 농업인 등에게 경영이양한 경우, 최대 10년간 1ha 당 연간 300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그러나 65세 이상 경영주의 농지 소유 현황 분석 결과 1ha 미만 소유자가 74.1%로, 사실상 대부분의 고령농들이 받게 되는 월 평균 25만원 수준의 보조금은 경영 이양을 유도하기에는 턱없이 낮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지금의 저조한 성과를 제고 할 철저한 원인 분석과 그에 따른 제도 개선 연구가 절실”하다며 “현재 운영되고 있는 제도들이 활성화 돼 고령농들의 은퇴와 경영승계가 잘 이뤄질 수 있도록 농식품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윤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남아시아 온라인 마케팅 참여기업
서울 경수초교, 고산농협에서 농촌
군산산단 위해관리계획서 합동 주민
농관원 장수사무소 20여 년 만에
도공전북본부, 호스피스 완화 의료
기업은행 중소기업 지원금, 5년간
‘깨끗한 축산농장, 클린UP’ 사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