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3 목 19:24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문화
       
올 겨울 따뜻한 방법 ‘완주에서 찾자’
불과 맛의 향연‘2017 나는 난로다’17일부터 19일까지
2017년 11월 14일 (화) 18:28:29 성영열 기자 hys0007@daum.net
   

고효율 화목난로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전환기술전람회 ‘2017 나는 난로다’ 행사가 완주에서 열린다.

 완주군은 에너지 위기를 극복하고 겨울을 따뜻하게 만들 고효율 화목난로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접하고, 체험까지 할 수 있는 ‘나는 난로다’를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하는 ‘나는 난로다’ 행사는 완주군청 옆 로컬 에너지센터에서 열리며, 대안 적정기술의 문화 확산과 겨울철 난방비 저감을 위한 다양한 자작난로를 만날 수 있다.

행사장은 △전국 고효율 자작 난로와 화덕의 자율 시장과 △관람객들이 직접 참여 가능한 체험마당 △로컬 문화예술 시장과 전환놀이터 △완주군 로컬푸드 먹거리 장터 등으로 구성됐다.

올해 ‘나는 난로다’에서는 난로와 화덕 기술을 공유하는 ‘난로시장’을 비롯해 다양한 화덕 요리의 장이 펼쳐지는 ‘화덕요리’, 전통목공, 대장간, 자전거 동력발전 등을 체험할 할 수 있는 ‘생활기술’이 펼쳐진다.

이밖에도 전국의 난로 장인들이 모이는 적정기술시장은 적정기술 초대 및 기획부스 등에 총 30개 팀이 참여했으며, 난로, 화덕시장에는 아마추어, 기업, 완성도 높은 전문가 팀 등 총 38개 팀이 난로와 화덕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그동안 가장 인기 있었던 화목난로 경매와 경품추천이 매일 진행돼 고효율 화목난로를 챙길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된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화석연료 절약과 지역에너지 활용으로 지구도 지키고 서민들 가계에도 도움이 되는 유익한 자리이니만큼 온 가족이 함께 방문해서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성영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안보공, 산업안전보건협의체 정례회
농어촌公 전북, “내고향 물 살리
전북도시가스, 사랑 담은 김장 담
국토정보공사, 사회공헌 및 지진피
동절기 대비 건설현장 정기감독 실
기업 지역사회를 위한 나눔실천에
섬김봉사단, 사랑의 연탄나눔 봉사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