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1 월 18:44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사설
       
전북 국회의원의 이유 있는 활동 빛나
2017년 12월 07일 (목) 16:49:07 전북연합신문 jbyonhap@daum.net

지난 총선민의는 일당 독주를 막고 호남, 특히 전북을 위한 정치를 해 달라는 간절한 요청이 있었다. 이러한 민의에 국가예산 활동을 보면 정당은 틀려도 전북발전에 ‘너와 내가 없다’는 것을 증명했다. 일치단결해 고향발전을 이루고 전북인의 자존심을 살려준 이번 국회의원들의 활동에 박수를 보낸다. 특히 정동영 의원을 중심으로 초선·재선 의원들의 움직임이 마치 군대를 방불케 했다. 도민들의 영리하고 합리적인 선택이 빛나는 장면이었다.
지금 비록 국민의당의 존립자체를 걱정하고 있지만 ‘정치는 생물’이라는 것에 동의한다. ‘밤새 안녕’이라했던가. 잘 나가던 유명 연예인과 국가인사들이 유명을 달리하고 그동안 잘 먹고 잘 살았던 석탄산업과 굴뚝산업의 몰락으로 환경의 소중함을 깨달은 이들은 재산적 가치보다 건강이 더 소중하다는 것을 알았을 것이다. 이러한 것을 비추어 국민의당은 도민들이 원하고 원할 때 그 존재의 가치는 무궁한 것이다.
초·재선들은 중진의원들의 사인에 협력플레이가 빛났고 전 정부가 약속해 놓고 실천하지 않았던 숙원사업을 이루게 됐다. 까칠키로 유명한 기재부를 상대로 뚝심정치를 펼쳤던 정동영 의원을 우리지역에서 배출했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 지난 정부의 생색내기로 일관했던 ‘전주역사 신축’ 건은 사이다처럼 시원하고 시원하다. 35년 된 낡은 전주역사는 부끄럽기 짝이 없다. 한 해 관광객 1천만명을 육박하는 도시의 철도시설이 개선되어야 하는 여론이 팽배했지만 냉랭했던 것에 비교해 이 같은 정치협력을 바탕으로 얻은 결과는 자신들의 ‘자양분’으로 남을 것이고 정치세력다툼과 이기주의는 정치적 독소로 남게 된다는 사실을 경험했다.
국회 예산정국 10일 동안 송하진 지사를 필두로 김승수 전주시장 등 도내 자치단체장들의 노고와 정당을 떠나 국회의원들의 필승전략에 박수를 보낸다.

전북연합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LX, 전주비전대에 지적측량장비
전북은행, ‘제12회 ‘문화가 있
책마을해리, 편지와 만나다
농협은행, 직원 제안반영 변화와
한전 ‘혹한 속 사랑 愛너지 온기
라혁일 총재 ‘대한민국 베스트
제철과일, 초등생에게 간식으로 나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