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23 화 19:23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전주
       
전주, 지속가능한 도시 시대를 열었다
(민선6기 전주시정 결산)
2017년 12월 26일 (화) 17:30:50 임종근 기자 jk063@naver.com

   
 
민선6기 출범 이후 연간 1천만 관광객 시대의 개막과 동시에 전주시는 세계적인 여행서 ‘론니 플래닛’이 아시아 3대 관광명소로 선정했다. 또 전주국제영화제가 세계에서 가장 멋진 영화제로 선정됐고, FIFA U-20월드컵이 성공적으로 개최됐으며, 전주한지의 세계화 등이 대표적인 이유다. 전주시가 한국을 넘어 세계적인 도시로 뻗어나가기 위해 그간 펼쳤던 노력과 성과를 살펴본다. /편집자 주

◇과도기에 던져진 묵은 과제 해결
전국 최초로 노·사·민·정으로 구성된 ‘시민의 버스위원회’를 운영하면서 전주·완주 버스요금 단일화, 60여년 만에 교통수요를 고려한 노선개편 전면 시행했다. 파업도시로 낙인찍게 했던 시내버스 파업문제를 해결하기도 했다. 또 모심택시·관광택시 운영 등 시민 중심의 대중교통 환경을 만들었다. 특히, 전국 최초로 교통약자를 위한 콜택시인 ‘이지콜 운행’을 전국으로 확대하기도 했다.
지난 12년간 진척이 없던 항공대대의 경우 도도동으로 이전키로 확정, 지난해 11월 착공했고 주민불편과 도시 확장 등의 문제에 부딪혀 이전 필요성이 제기됐던 전주교도소는 10년 넘게 표류하던 끝에 현 교도소 옆 부지로 이전하는 행정절차를 진행 중이다.

   
 

◇미래도시 전주의 이정표 마련
전주시는 또 도시브랜드 가치를 높이면서 미래 도시발전의 토대를 다져나갔다. 연간 1천만 관광객 시대를 연 전주한옥마을을 세계적인 배낭여행지인 ‘론리 플래닛’이 아시아 3대 관광명소로 선정한 동시에 이 같은 내용이 CNN을 통해 전 세계로 소개됐고, 미국의 ‘무비메이커’는 전주국제영화제를 세계에서 가장 멋진 영화제로 꼽았다. 루브르박물관에 소장된 문화재가 전주한지로 복원됐고 바티칸 교황청에 전주한지로 복본화한 ‘고종황제 친서’의 전달, 유네스코와 세계문화유산 보존에 한지를 사용키로 의향서(LOI)를 체결하는 등 세계가 주목하는 도시로 급부상했다.
◇사람 중심의 전주표 복지정책 정착
사람이 존중받고 중심이 되는 복지도시를 꿈꾸고 있다. 이를 위해 행정과 주민이 함께 어려운 이웃을 살피는 ‘동네복지’가 추진 중이며, 김승수 시장의 첫 결재사업인 ‘밥 굶는 아이 없는 엄마의 밥상’을 통해 소외계층 아동·청소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담은 아침밥을 매일 배달하고 있다. 또, 도서를 지원하는 ‘마음이 함께 성장하는 지혜의 반찬’과 폐지수거 어르신을 돕는 ‘희망줍는 손수레’사업, 청년무료건강검진 등 전주형 복지안전망은 전국적인 롤 모델로 떠올랐다.
이외에도 유니세프에서 인증한 아동친화도시로서 전주아이숲 조성, 365·24 아동진료센터 개소 등 아동·청소년을 위한 정책과 장애인들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쳤다.

   
 

◇활력 넘치는 전주형 경제 실현
○ 시는 또 미래시대, 도시시대로 향한 길목에서 빈부격차와 양극화 등 시장경제의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활력 넘치는 전주형 경제 만들기에 집중했다. 우선, 100년 먹거리인 탄소사업을 꽃피우기 위해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을 본격화했다. 오는 2022년까지 총 1680억원을 들여 동산동, 고랑동 일원 63만8000㎡에 조성되며, 현재 130여개 기업이 입주의향서를 제출한 상태다. 또 세계 최초로 개발된 드론축구 개발·보급을 통한 드론산업과 사물인터넷(IoT), 3D프린팅, 항공우주산업, ICT(정보통신기술) 등 미래먹거리산업 육성 기반도 마련했다.
특히, 남부시장 야시장의 경우 전통시장 활성화의 대표적인 모델로 벤치마킹하려는 전국 지자체의 발길이 이어졌다.
◇도시 발전의 새로운 패러다임 제시
중앙동·풍남동·노송동 일원을 전통문화자원을 활용해 재생 중이며, 전주 4대 부성 및 주변의 근·현대 건축자산, 생활유산 등 역사문화자원을 발굴·복원·재생하는 역사도심 지구단위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또 제2의 한옥마을로 100년 후 전주의 보물이 될 미래유산 등 도시의 소중한 흔적과 기억을 보존하는 프로젝트를 펼치고 있다. 또 원도심을 비롯해 낙후되고 계속된 슬럼화로 사람들이 떠났던 팔복 새뜰마을, 승암 새뜰마을, 천사마을, 동산동 등을 쾌적한 환경으로 바꿔나가고 있다.
◇도시 시대의 서막을 열다
○ 이처럼 사람·생태·문화를 핵심가치로 한 민선6기 전주시는 도시경쟁력을 키우고, 각종 정책을 전국적으로 확산시킨 혁신적인 도시로 평가받으며 ‘도시시대’의 서막을 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표적으로, 도시경쟁력을 평가하는 정부의 지자체 생산성 대상에서 2014년 129위에서 2015년 20위, 2016년 5위로 급상승한데 이어, 올해의 경우 시 단위 기초자치단체 중 1위 지자체로 선정됐다. 또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의 2015년 공약실천계획서 평가와 2017년 공약이행 정보공개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SA)으로 받았고, ‘매니페스토 경진대회’에서는 3년 연속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인터뷰] 김승수 시장, ‘도시의 시대’ 선도
김승수(사진) 전주시장은 “국가의 시대가 가고 도시의 시대, 시민의 시대가 오고 있다” 면서 “도시의 시대에는 길게는 역사, 짧게는 기억이나 흔적, 기록들을 복원해 도시의 정체성을 갖추고 개발보다는 재생을, 생물의 다양성을 지켜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전주시는 그간 도시 정체성을 찾는데 집중했다. 그런 자기 정체성을 찾아가며 전 세계에서 하나 밖에 없는 도시로 나아가고 있다” 면서 전주한옥마을의 연간 1천만 관광객 시대 개막과 미국 CNN이 아시아 3대 관광명소로 전 세계 소개, 전주국제영화제의 미국 무비메이커 25대 영화제 선정 등을 소개했다.
이어 “전주는 지역적인 것이 세계적인 것이라는 것을 온 몸으로 웅변하는 도시로, 좋은 기억이든 좋지 않은 기억이든 흔적을 남겨 도시의 정체성을 지켜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도시의 시대는 시민의 참여를 바탕으로 시민들의 요구에 부응하는 정책을 결정하고 실행해야 할 것”이라며 “이를 전제로, 전주시는 ‘사람’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시정을 펼치고 있다”면서 밥 굶는 아이 없는 엄마의 밥상과 전주형 동네복지 등을 대표적인 사례로 꼽았다.

 

 

임종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평화통일교육 제기..상호이해증진
초등학교 고학년 가족관계향상 프로
창업기업 발굴 및 육성에서 우수한
전주대, LINC+ 마일리지 장학
전북교육청, 수석교사 17명 선발
혁신공동체 거리축제 성황리 개최
탄소분야 국제연구 네트워크 확대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