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4.22 일 22:35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교육
       
올해 정시 원서접수…절반 이상 “눈치작전”
유웨이중앙교육 623명 대상 온라인 설문조사
2018년 01월 09일 (화) 15:44:49 전광훈 기자 earth0294@naver.com

2018학년도 대학 정시모집 원서 접수가 9일 마감된 가운데 수험생의 절반 이상이 눈치작전으로 막판에 원서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수험생 절반 이상이 정시 원서 접수 마감일에 “눈치작전을 펼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평가전문기관인 유웨이중앙교육(대표 유영산)이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2018학년도 정시 원서접수를 하거나 할 예정인 수험생 623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인문계 수험생들의 59.3%가 ‘눈치작전을 하겠다’고 응답했으며, 자연계 수험생의 54.7%도 눈치작전 의사를 밝혔다.

첫 정시 원서접수일과 관련해서는 인문계의 경우 31.7%가 마감일에 하겠다고 응답했으며, 접수 셋째 날 25.3%, 접수 첫째 날 23.7%, 접수 둘째 날 19.2% 등으로 마감일에 임박해 원서를 접수하겠다는 의견이 많았다.

자연계 역시 첫 원서접수일과 관련해 접수 셋째날 31.9%, 마감 당일 31.2%로 절반 이상이 막판 원서접수에 나서겠다고 응답했다.

원서를 지원하기 전에 가장 많이 고려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인문계, 자연계 모두 ‘진로와 연계된 학과’라고 답했다.

인문계의 경우 진로와 연계된 학과라는 응답이 44.9%에 달했으며, 그 다음으로는 ‘대학의 이름과 명성(31.7%)‘, ’무조건 성적에 맞는곳(12.8%)‘, ’통학거리, 교통(7.1%)‘, ’장학금 및 다양한 혜택(3.5%)‘ 등을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연계는 ‘진로와 연계된 학과(53.3%)’, ‘대학의 이름 명성(27.4%)’, ‘무조건 성적에 맞는 곳(9.1%)’, ‘통학거리, 교통(7.4%)’, ‘장학금 및 다양한 혜택(2.8%)’ 순으로 답했다.


유웨이중앙교육 관계자는 “올해 온ㆍ오프라인 컨설팅을 통해 나타난 지원경향은 적정 지원으로 원하는 대학에 가려는 수험생이 많다는 것”이라며, “원서접수 마지막 날 눈치작전으로 지원하려는 수험생이 대거 몰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한국전통문화전당, 교육부 STEA
정읍시립박물관 제11회 특별기획전
전주부채문화관 <전주를 보다 전국
순창군립도서관, 인문독서아카데미
남원예촌, 주말 즐길거리 풍성
캠코, 전북지역 압류재산 약 72
창업을 꿈꾸는 창업자들의 화합의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