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20 수 18:41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문화
       
한국소리문화의전당의 첫 시작, 조성진 피아노 리사이틀
2018년 01월 10일 (수) 18:02:27 송미숙 기자 mss903@daum.net
   

2018 무술년 한국소리문화의전당의 첫 번째 기획공연은 ‘조성진 피아노 리사이틀’로 시작한다.
클래식을 즐겨 듣는 애호가라면 ‘조성진’을 모르는 이는 없을 것이다. 2015년 세계 3대 콩쿠르로 불리는 <제17회 쇼팽국제피아노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을 했기 때문이다.
쇼팽의 고향인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5년 마다 열리는 이 콩쿠르는 크리스티안 짐머만, 당타이손 등 이 시대 최고의 피아니스트들을 배출했다.
21살의 어리고 앳된 청년에게 1위의 영예를 준만큼 대한민국 클래식계는 그 이후로 ‘조성진 신드롬’을 일으키며 전석 매진의 공연 열기로 이어졌다.
이번 공연은 조성진의 첫 전국투어다. 콩쿠르 우승 이후 서울, 통영 등에서 공연한 적은 있지만 같은 레퍼토리로 투어공연을 갖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프로그램은 베토벤 소나타로 시작한다. 과거 인터뷰에서 좋아한다고 밝혔던 8번과 30번으로 베토벤 초기, 후기 작품을 1부에 나란히 배치했다.
한 영국 평론가는 “조성진의 베토벤30번은 감탄을 자아내는 테크닉 외에도 곡의 분위기와 구성에 대한 놀라운 장악력이 인상적이었다”고 평했다.
2부는 2017년 11월 전 세계 동시 발매한 새 앨범 <드뷔시>의 수록곡 중 영상 2집으로 시작한다. 파리에서 공부한 조성진은 “배우고 느낀 것을 가장 잘 담아낼 수 있는 곡이다”라고 설명했다.
공연의 대미를 장식할 곡은 쇼팽 피아노 소나타 3번이다. 조성진은 “쇼팽이 지은 곡 중 가장 대작이라고 생각해요. 곡의 길이나 내용, 테크닉까지 모든 걸 다 쏟아 부은 야심작입니다”라고 설명했다.
아직까지 공식 석상에서 연주한 적이 없는 곡이기 때문에, 어떻게 표현할지 기대가 되는 선곡이다.
한편, 이번 공연은 오는 13일 저녁 7시 모악당에서 하며, 티켓은 전석 매진으로 취소표에 한해 구매가 가능하다.
자세한 문의는 전화 063)270-8000번으로 하면 된다.
 

 

송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다가오는 장마철, 농작물·시설물
식품연, 건강기능식품 분야 사업화
우리 소에게는 우리 사료용 벼가
“기업 55%, 재지원자 긍정적!
직장인, 내 집 마련시 ‘주거 환
중소기업계, 일자리 창출을 위한
건보 전주남부, 소비자·시민단체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