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9 일 18:45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교육
       
유·초·중·고 교실 10곳 중 3곳만 공기정화장치 설치
고교 교실은 18% 그쳐 … 전북(37.9%)은 설치율이 평균을 웃돌아
2018년 01월 11일 (목) 17:22:26 전광훈 기자 earth0294@naver.com

미세먼지 우려에도 불구하고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교실 10곳 가운데 7곳 가량은 공기정화장치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국회 미세먼지대책특별위원회 최도자 의원(국민의당)이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2017년 기준으로 유·초·중·고교 27만385개 학급 가운데 공기정화장치가 설치된 곳은 31.4%(8만4838개)였다.

교실 10개 가운데 7개는 공기정화시설이 없는 셈이다.

장치 종류별로 보면 공기청정기를 놓은 교실이 3만2303개로 가장 많았고, 이어 공기순환장치는 2만9914개 학급, 냉난방기 겸용 등 기타 장치는 2만2621개 교실에 설치돼 있었다.

학교급별로는 유치원 교실의 공기정화장치 설치율이 64.8%로 가장 높았다. 초등학교가 33.6%, 중학교가 18.4%로 뒤를 이었고, 고등학교는 설치율이 18.0%로 가장 낮았다.

특수학교와 대안학교 등 기타 학교 교실의 공기정화장치 설치율은 평균과 비슷한 31.7%였다.

지역별로는 경남이 8.9%로 공기정화장치 설치율이 가장 낮았고 제주가 10.3%로 뒤를 이었다. 경북(19.1%)과 충북(20.4%), 대전(21.9%), 서울(22.2%)도 공기정화장치 설치율이 20% 안팎에 그쳤다.

반면 전북(37.9%)은 설치율이 평균을 웃돌았다.

이어 인천(33.3%)과 강원(33.5%), 부산(35.3%), 신설학교가 많은 세종의 경우 교실에 2개 이상의 공기정화장치를 설치한 곳이 적지 않아 설치율이 100.9%로 집계됐다.

최도자 의원은 "복수의 장치가 설치된 학급을 고려하면 실제로 장치가 없는 학급 비율은 조사 결과보다 더 높을 것"이라며 "미세먼지가 심해지고 있는 데다 학생들이 학교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는 만큼 공기정화장치를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남원축협 손민성 2018 ‘올 해
현대차 전주공장, 전통예술학교 ‘
부안군 생생문화재 사업, 문화재청
계화 조류지, 사진작가들 해맞이
2018년 평생교육 예술제「제6회
첫눈 오는날 ‘제3회 첫눈 전’
휴비스 메타아라미드 '메타원',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