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9 일 18:45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문화
       
춘향제, 역대 최대 국비 지원금‘5억’확보…기대감 UP!
문체부 지역대표공연예술제 전통예술분야 3년 연속 ‘전국 최고’
2018년 03월 12일 (월) 19:37:38 양용복 기자 gi7900@daum.net
   

2018년 춘향제의 출발이 순조롭다. 제88회 춘향제가 문화체육관광부의 ‘2018년 지역대표공연예술제 지원 공모사업’에 3년 연속 선정돼 국비 5억원을 받는 쾌거를 달성하였다. 이는 역대 춘향제 국비 지원액 중 최고액이다.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 전통예술축제의 명성이 올해도 입증됐다.
문체부 산하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지역대표공연예술제 지원사업은 지역의 특성화된 공연예술 축제를 지원해 지역 문화예술 육성과 지역민의 문화향수권 신장에 기여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전국 17개 시·도 지자체의 추천을 통해 접수된 공연예술제 사업을 대상으로 심의한 결과 춘향제가 전통예술분야에서 최고의 평가를 받았다. 심사기준인 지역특성화 전략을 기반으로 한 공연예술제의 특성과 독창적인 기획력, 높은 공연수준을 모두 만족시켰다.
이번 선정으로 춘향제는 3년 연속 공연예술제 전국 최고의 자리에 오르는 영광을 안았다. 공연예술제로서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지역의 특성을 바탕으로 전국, 세계적으로 나아가려는 지향점을 분명히 확인한 셈이다.
춘향제는 전통음악을 기반으로 고전과 현대, 동양과 서양의 다양한 장르의 수준 높은 공연을 펼쳐 현장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판사판춤판’과 같이 전문 춤꾼과 시민, 관광객이 함께 어울려 예술성과 대중성을 융합시키는 등 축제성이 넘치는 예술축제로 승화시켰다는 호평을 받았다.
안숙선 제전위원장의 헌신적 노력도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예술성 강화를 위해 민간전문가 자문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지역 국악인과의 화합을 이끌었으며, 관계기관 및 부처에 전통예술발전에 대한 긴밀한 공감대를 형성해 공연예술이라는 차별적인 춘향제로 진화시켜 왔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시민들의 꿈과 열정을 담은 춘향제가 명실상부한 최고 축제로 공인받았다”며 “지역의 문화발전에 기여하고, 전통과 지역의 가치를 높이는 춘향제만의 차별화된 콘텐츠와 프로그램을 개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 춘향제는 ‘재미와 감동이 있는 전통공연예술제’를 주제로 5월 18일부터 5월 22일까지 5일간 펼쳐질 예정이다.

양용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남원축협 손민성 2018 ‘올 해
현대차 전주공장, 전통예술학교 ‘
부안군 생생문화재 사업, 문화재청
계화 조류지, 사진작가들 해맞이
2018년 평생교육 예술제「제6회
첫눈 오는날 ‘제3회 첫눈 전’
휴비스 메타아라미드 '메타원',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