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4.23 월 18:38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문화
       
14일, 제1기 청소년 수제천(壽齊天) 연주단 창단
2018년 04월 15일 (일) 18:37:24 박호진 기자 pghwls@daum.net
   

정읍문화원(원장 김영수) 수제천연주단과 수제천보존회(회장 이영자) 주관, 정읍시 후원으로 제1기 청소년 수제천 연주단이 창단됐다.
이에 따른 창단식이 지난 14일 정읍문화원 2층 강당에서 진행됐다. 
관계자들은 “‘천상의 소리’로 평가받고 있는 ‘수제천(壽齊天)’ 가치를 극대화하기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의 일환으로 초?중?고생으로 구성된 청소년 연주단을 창단했다”“앞으로도 수제천 보존 전승과 육성을 위한 연구용역과 함께 중요무형문화재 지정과 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노력에도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1기 청소년 수제천 연주단(이하 1기 연주단)은 모두 20명으로 구성돼 있다. 공개 모집을 통해 선발된 단원들은 현재 자신이 맡은 악기 교육을 받고 있다. 1기 연주단은 오는 10월 진행될 2018 국제민족음악교류제와 정기연주회에서 수제천보존회와 함께 공연할 예정이다.
수제천보존회는 관계자는 “이와 별개로 7월 2일~7일까지 열리는 카자흐스탄 민족음악관현악축제에 초청돼 공연을 가질 예정이다”며 “앞으로 국제민족음악교류제를 대한민국에서 유일한 국제궁중음악축제, 국제정악축제로 확대하는 한편 청소년 연주단의 우수한 인재들이 해외 단체들과 협연을 통해 성장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수제천(壽齊天)의 본 이름은 정읍(井邑-빗가락 정읍)이다. 수제천은 1970년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 된 제1회 유네스코 음악제에서 최우수곡으로 선정됐다. 당시 심사위원이 ‘천상의 소리가 인간 세상에 내려온 것 같다’는 평을 내린 바 있다.
수제천은 현존하는 유일한 백제가요 ‘정읍사(井邑詞)’의 반주곡으로 사용됐으나 현재는 관악 합주곡으로 연주되고 있다. 또 궁중 음악의 연례악과 처용무의 반주음악으로 사용되고 있기도 하다.
한편 수제천보존회는 1996년 수제천 연주교실을 시작으로 올해로 23년째 정기연주회 와 국제민족음악교류제 개최, 찾아가는 수제천 연주교실 운영을 비롯  서울, 경남 마산 등 전국 각지 초청공연, 정읍사문화제 각종 지역행사 시 초청공연 등을 통해 수제천을 알리고 발전시키는데 주력해오고 있다.

박호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읍 월영습지 2단계 생태복원 '
드루킹 특검 놓고 여야 충돌… 개
마이골음악회, 가위박물관서 찾아가
전북에서 가야의 흔적을 찾다
‘임실의 소리, 말천방 들노래’발
완주군, 인문독서아카데미 지원사업
한국국토정보공사, 연구원 채용…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