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4.23 월 18:38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교육
       
서거석 예비후보 “체육 강도(强道) 위상 되찾는 데 적극 지원 나설 것”
서 후보 “전북, 기초학력은 물론, 엘리트 체육교육까지 바닥 수준” 지적
2018년 04월 17일 (화) 16:59:39 전광훈 기자 earth0294@naver.com

서거석 교육감 예비후보가 17일 “전북이 ‘체육 강도(强道)’의 위상을 되찾는데 전북교육청이 적극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서  예비후보는 “전북은 수많은 체육 인재를 배출하며 타 시·도의 부러움을 받던 시절이 있었지만 이제는 옛날이야기가 됐다”고 꼬집었다.

그는 특히“전국소년체전만 보더라도 김승환 교육감 취임 후 영향을 미친 2011년 대회부터 지난해까지 성적이 15~13위에 머물러 전북은 학생들의 기초학력은 물론, 엘리트 체육교육까지 바닥을 헤매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서 후보는 체육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을 바탕으로 각종 지원책을 마련할 뜻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매년 소년체전에서 기초종목인 육상과 수영, 다메달 종목인 역도, 양궁, 롤러 등의 우수선수 부재와 복싱, 레슬링, 씨름, 태권도 등에 대한 경기력 향상에 대한 지적이 나오고 있다”“전북도와 각 시·군, 전북체육회 등 유관기관과 적극 협력해 지역의 특성에 맞는 특화 종목 육성과 초·중·고 연계성 확대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학교체육 지도자에 대한 처우를 현실적 수준으로 개선하는 한편, 안정적인 일자리 확보를 위한 방안을 마련해 열악한 처우로 지도자가 현장을 떠나는 일을 최소화하겠다”고 제시했다.

 

전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읍 월영습지 2단계 생태복원 '
드루킹 특검 놓고 여야 충돌… 개
마이골음악회, 가위박물관서 찾아가
전북에서 가야의 흔적을 찾다
‘임실의 소리, 말천방 들노래’발
완주군, 인문독서아카데미 지원사업
한국국토정보공사, 연구원 채용…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