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1 금 10:04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사설
       
노인복지 대책 세워야
2018년 05월 20일 (일) 13:08:28 전북연합신문 jbyonhap@daum.net

세월의 흐름을 그 누구도 막지 못한다. 누구도 노인이 될 수 있고 피해갈 수 없다. 어느덧 노년이 들어 생각해 보니 앞만 보고 뛰고 달렸지 정작 자신의 노후생활은 신경 쓴 것이 없어 씁쓸하다는 노인을 접하게 된다. 과거 노인복지정책이 후순위로 밀려 등하시 했지만 지금은 선출직 후보들의 공약사항1순위로 자리 잡았다. 그렇다면 공공정책과 맞물린 노인정책을 펼쳐야 한다. 뜬구름잡기 식 공약보다 현실적이고 예산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최근 전주시 독거노인이 증가세이다. 전주시뿐 아니라 전국적인 현상이겠지만 폐지 줍는 노인들이 늘어난다는 것은 그만큼 사회가 노인들을 흡수하지 못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노인들은 많은 수당과 일당을 바라지 않는다. 우선 움직일 수 있는 일자리와 폐지를 줍지 않을 정도의 수당이면 정신적. 마음적인 향유를 얻을 수 있는 것이다. 비단 폐지노인들의 생활이 개개인 적이라고 치부해 선 안 되는 것이 그분들의 생활수준과 정신적영향이 그 사회의 기본적인 장애인 및 노인정책의 기본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전주시 지난해 폐지 노인은 291명 정도였지만 계속 늘어나는 추세로 노인정책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필요하다. 노인정책이라 해서 반드시 지자체에서만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민간단체의 위탁과 출연으로 우리 곁의 노인들을 돌볼수 있다. 공공의료를 확충하고, 노인필수교육인 건강, 성, 사회기본수칙 등 의식수준을 끌어 올려야 한다. 정부에서도 노인정책에 관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개선움직임이 있다. 전북도 역시 노인의 삶의 질 개선에 예산이 동반된 정책을 만들어 내야 한다.
부부의 날을 앞두고 황혼을 같이해야 될 노인부부에 많은 관심을 가져야 사회가 건강해 진다. 아울러 노인들의 의료보조에 신경 써야 한다. 건강한 노인이 사회적 비용을 줄인다.

전북연합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도의회, 간이과세 기준금액 현실화
하나님의 교회, 소외이웃에 추석맞
임실서, 의경휴무의 날 사회복지시
순창서, 다문화가정 스미싱 범죄
한전 익산지사·김제지사, 추석 맞
완주 삼례파출소, 절도범 검거 현
전북중기청, 추석맞이 전통시장 활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