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22 금 15:12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사설
       
남북정상회담정례화해야
2018년 05월 27일 (일) 17:26:59 전북연합신문 jbyonhap@daum.net
북미정산회담을 취소하다는 미국입장에 남북정상들이 긴급회담을 가져 눈길을 끈다. 26일 문재인 대통령이 월경해 정상회담을 마친 것을 회담 후에 알았을 정도로 긴박했다. 감동과 이벤트는 없었지만 나름 사안에 따라 언제든지 만나 숙의하고 긴장관계를 풀 수 있다는 것에 감명 받았다. 이렇듯 남북정상이 언제든지 만날 수 있는 판문점이 있어 큰 장점을 가지고 있다. 정전의 장소이지만 민족의 화합과 발전의 장소로 변모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두 번째 정상회담에 이번 정상회담이 남북 관계 발전의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또한 남북의 인간적인 모습과 민족적 동질감을 찾을 수 있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김 위원장이 평양에서 대접하지 못한 데 대한 안타까움을 표하자 "평양을 방문해서 제대로 대접받는 것도 큰 의미가 있지만, 남북 정상이 쉽게 만나자, 좋다, 이렇게 했을 때 판문점에서 만날 수 있다는 것도 남북 간 새로운 시대가 열린 게 아닌가"라고 말해 절차와 행사보다 민족의 번영과 발전에 큰 의미를 두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김영철 통일전선부장만 배석한 가운데 2시간가량 대화를 가졌다. 김 위원장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해 결과를 만들겠다"며 "미국과 국제사회의 환경, 국제사회의 목소리가 (합의) 돼야 북남관계의 문제도 해결하고 나갈 수 있다. 다 연결되는 문제들"이라고 의지를 피력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이러한 북한의 노력에 문 대통령은 "과거에는 남북 정상이 마주 앉으려면 긴 시간 많은 노력이 필요했는데, 필요할 때 기회가 돼 쉽게 만날 수 있다는 것은 남북 관계의 새로운 시대를 보여주는 하나의 징표라고 본다"며 "김 위원장이랑 남북관계를 함께, 남북의 평화를 함께 만들어 나가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기 위해서라도 이번 조미 회담에 반드시 성공하기를 기원한다"고 독려했다.
이번 남북정상이 만난 통일각은 1985년 8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제안해 건립됐다. 이름도 직접 김정일 위원장이 직접 지었던 만큼 각별하게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연건평은 약 1600㎡(약 460평)으로 지상 1층, 지하 1층짜리 건물이다.
 
전북연합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진안서 제66회 전국 춘계남자역도
자동차 불법운행행위 근절을 위한
경제통상진흥원, 사회적경제기업 R
동남아시아ㆍ일본은 여행 관심도 상
정읍 오투그란데, 중소기업 장기근
여성경영인 육성 리더십스쿨 개최
(유)향림조경, 김삼문 대표 국토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