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9 목 18:18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사설
       
전북도 국가예산 7조를 넘어라
2018년 05월 29일 (화) 18:14:09 전북연합신문 jbyonhap@daum.net

전북경제 수준은 늘 전국 2%라 한다. 항상 예산이 부족해 기업유치는 실패하고 도로기반시설은 뒷전이었다. 시대가 변해 전북경제가 전국 4%를 넘보고 있어 반갑기 그지없다.
따지고 보면 전북경제가 전국경제 대비 차지하는 비율이 2%라는 것은 선비양반시절이었고 최소단위 8%는 웃돌아야 했었다. 정권의 변방에서 늘 기웃거리고 타 지역예산에 끼워넣기식 예산을 확보하다 보니 옹색하기 그지없다. 도내 시장군수들은 국가예산 확보에 열을 올린다고 하지만 중앙부처 과장급(서기관)조차 면담하기 힘들 정도이다. 지역구 주민들에게는 국가예산 확보차원에서 중앙방문을 약속했지만 변변치 않다. 영남지역 예산에 생색내기 예산반영이라 있으면 달려가 꾸벅꾸벅 절하고 예산 확보했다면서 대대적으로 홍보에 열심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기업들이 입주를 꺼리고 공직자들은 타성에 젖어 능동적인 행정처리를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기업들이 전북에 와서 활동하기란 어렵고 힘이 들다 고 한다.  그 만큼 유연성이 없다는 것이다. 이젠 정권창출 기여도에서 고춧가루가 묻을 정도로 끈은 쥐어 줬다. 인사에서 숨구멍이 트였고, 전북인사들 일부가 발탁되어 중앙부처에 근무한다. 과거 황색바람과 비교하면 ‘개과천선’(改過遷善)한 것이다. 돌직구인지 모르겠으나 전북발전의 희망이 보였고 이 기회를 반드시 되찾아야겠다. 국가예산 최소 8조는 되어야 한다. 기업이 찾아 도와주고 주민숙원사업을 통해 소통과 주민화합을 이루어 내야 한다. 도지사 및 시장군수들이 눈치안보고 소신 있게 지역발전을 위해 추진하기 위해서는 국가예산확보가 우선적이다. 부정부패를 해소하고 나눔의 행정을 펼치기 위해서는 국가예산확보는 명운을 걸고 확보하는 것이 마땅하다. 아울러 예산에 반영하게 될 사업의 아이디어 및 사업을 발굴하는 전문가를 우대해야 할 것이다.

전북연합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팥·녹두·동부, 꽃 필 쯤 친환경
전북은행 배드민턴팀 소속 공희용
전북농협, 수출추진 전략회의 35
새만금유역 가축분뇨 불법배출 엄단
PLS 전면 도입 시 부적합률 상
NH농협손보, 가축·과수 폭염피해
이달 13일부터 주거급여 사전신청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