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19 화 18:40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임실군
       
임실군 운암면 하운암 길라잡이 표지석 세워
옥정호 산장 대표 황이선씨 등 3명 고향발전 위해 기증
2018년 06월 06일 (수) 18:12:47 이기주 기자 bhy0104@daum.net

임실군 운암면(면장 오광덕)이 하운암 관문에 길라잡이 표지석을 3곳에 세웠다.
지난 5일 운암면은 관내 기관 및 사회단체장을 비롯해 마을주민들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하운암 번영회주관으로 표지석 제막식을 가졌다.
이번 표지석 기증자는 임실군 운암면에 사는 황이선(옥정호산장)씨, 강성운(일송정가든)씨, 최일권(에뜨락산장)씨, 전병관(임실베품의 숲 추진단장)씨 4인이다.
황씨 등은“고향발전을 위해 밀알이 되겠다”며 고향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1200만원의 사재를 털어 기증했다.
하운암은 지형적으로 1965년도에 섬진강댐이 축조되어 수몰의 아픔을 겪은 지역이다.
하지만 도로사정이 타지역과는 달리 사통오달로 완주 구이방면을 비롯한 임실군 강진면, 그리고 정읍시 산외면과 연결되어 있어 생활하는 데 큰 불편함이 없다. 
하운암 번영회 김완수 회장은 인사말에서 “하운암 지역을 찾는 모든 분들에게 신선한 이미지를 제공하고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표지석을 세우게 됐다”며 “표지석을 세우는 데 있어 쾌히 성금을 기탁하신 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하운암은 지난 1999년도에 행정구역 개편으로 하운암 출장소를 폐지하고 현재는 임실군 운암면으로 합병되어 운영되고 있다.

이기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익산시, 금강역사여행 아이큐 알아
국립전주박물관, 국립해양문화재연구
한국 검도의 세계화를 꿈군다
군산 제일고 김재광 학생, 제 1
장인(匠人)의 공방(工房) 집들이
황현중 무주우체국장 첫 산문집 ‘
국내여행은 쪼그라들고 해외여행은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