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19 일 18:30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정읍시
       
무성서원에서 병오창의 제112주년 기념 추모제 열려
2018년 06월 06일 (수) 18:45:20 박호진 기자 pghwls@daum.net
   
호남의 대표적 사액서원(賜額書院 사적 제 166호, 조선시대에 설립된 서원 가운데 국가로부터 특별히 공인된 서원)인 정읍시 칠보면 무성서원에서 병오창의(丙午倡義 )제112주년 기념 추모제가 지난 4일 열렸다. 무성서원 모현회(회장 이치백) 주관으로 열린 추모제에는 김종진 문화재청장과 이강안 광복회 전북지부장 등 내빈과 유림, 시민 100여명이 참여하여 호국 선열들의 높은 뜻을 기렸다. 병오창의는 구한말 을사늑약(을사조약, 1905년)이 체결된 이듬해인 1906년 무너져 가는 국권을 되찾기 위해 무성서원에서 면암 최익현, 둔헌 임병찬을 중심으로 800여 의사가 참여한 호남 최초의 의병활동이다. 당시 의병들은 태인과 정읍을 거쳐 순창으로 진출하였으나 일본군이 아닌 조선 진위대가 진압하러 오자 동족끼리 싸울 수 없다며 자진해산했다. 이때 붙잡힌 면암 최익현과 둔헌 임병찬 은 대마도로 유배됐다. 면암은 그곳에서 단식으로 순국했고, 둔헌은 고국으로 돌아와 독립운동에 헌신하던 중 일본군에 잡혀 거문도에 유배되고 그곳에서 단식으로 순국했다. 무성서원 모현회는 항일구국 의병들의 호국정신과 의로운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매년 추모제를 가져오고 있다. 한편 시는 1992년 무성서원에 병오창의기적비(丙午倡義記蹟碑)를 세워 선열들의 애국정신을 기리고 있다. 이치백 모현회 회장은 “지속적으로 추모행사를 마련해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고 정신을 계승하겠다”며 이에 대한 범국민적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박호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완주를 사로잡은 우리의 이야기 소
고창군청 유도선수단, 2018 전
완주 삼례도서관, ‘하브루타 창의
한국마사회 지정 생활승마 체험센터
익산시 리틀야구단 제7기 수료식
한국 전통 발효차 ‘청태전’의 독
‘구기자’ 체내 스트레스 줄여주는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