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1 금 10:04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문화
       
고창군, 스포츠마케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맑음!
공공체육시설과 천혜의 자연생태환경, 문화·역사가 어우러진 스포츠 강군
2018년 06월 06일 (수) 18:49:53 김종성 기자 kjs56730@daum.net
   
고창군이 든든한 스포츠 인프라 구축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다. 군은 군립체육관 등 8개소의 실내체육관과 생활축구경기장, 생활야구장, 전천후 테니스장 등 탄탄한 체육시설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또한 앞으로도 고수면에 사업비 100억원 규모의 복합문화체육센터, 전지훈련 트레이닝센터 건립 등 체육시설 착공이 예정되어 있다. 또한 운곡 람사르습지와 동양 최대의 고인돌군, 청정갯벌 등 뛰어난 자연환경과 함께 전통문화예술의 성지로 한국의 세익스피어라는 칭호를 얻은 동리 신재효 선생과 국창 김소희 선생을 기념하며 전라북도 제1호 판소리박물관을 보유하고 있다. 정월에 전통적으로 계승되어 내려오는 대보름행사는 보존가치와 독창성을 인정받아 전라북도 무형문화재에 등록됐고, 지난 동계패럴림픽대회에서는 성화 채화지로 선택되어 고창군의 브랜드 가치를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고창군이 가진 이러한 천혜의 자연생태환경과 잘 갖춰진 체육인프라는 각종 전국대회와 축구, 배드민턴, 농구 등 각 종목별 전지훈련의 메카로서 스포츠마케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축이 되고 있다. 특히, 2013년부터 매년 고창군에서 전지훈련을 왔던 봅슬레이 스켈레톤 국가대표 윤성빈 선수 등이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면서 고창군의 이러한 스포츠 인프라는 더욱 빛을 보게 되었다. 한편, 오는 10월 12일부터 7일간 익산시에서 펼쳐지는 ‘제99회 전국체육대회’ 기간 중 고창군에서는 유도와 럭비 종목의 경기가 개최되어 선수, 임원 등 2000여명이 방문할 예정이며 경제 활성화 효과를 톡톡히 해낼 것으로 보인다. 이어서 내년에는 ‘제56회 전라북도민체육대회’가 고창군에서 38개 종목으로 개최되어 2만여 선수들과 도민들이 고창을 방문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 효자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종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도의회, 간이과세 기준금액 현실화
하나님의 교회, 소외이웃에 추석맞
임실서, 의경휴무의 날 사회복지시
순창서, 다문화가정 스미싱 범죄
한전 익산지사·김제지사, 추석 맞
완주 삼례파출소, 절도범 검거 현
전북중기청, 추석맞이 전통시장 활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