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19 화 06:54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사설
       
지방선거 흑색선전·네거티브 난립 우려된다
2018년 06월 07일 (목) 17:36:48 전북연합신문 jbyonhap@daum.net

선거 때만 되면 등장하는 상대방 후보의 비방과 흑색선전, 네거티브공세가 선거막바지에 이르러 거세지고 있다. 과거 고무신선거, 막걸리선거에 비하면 투명선거가 됐고 민주주의가 발전됨을 실감한다. 그러나 확인되지 않고 사실무근인 것을 마치 사실인양 떠들어대는 저질스러운 선거운동에 철퇴를 내려야 한다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이번 선거 중 도내 이슈는 도지사와 전주시장일 것이다. 상대적으로 관심이 집중되는 선거이기도 하다. 선거캠프에서 주장하는 네거티브에 선거관리위원회의 조직을 가동해야 한다. 후보 측의 주장에 증빙자료를 요구하고 해명을 요구해야 한다. 조사의 시기가 늦어지면 상대적으로 상처받는 이가 늘어나고 이는 지역갈등으로 이어질 공산이 크다. 아울러 당선 이후 검찰조사과정에서 범법행위가 드러날 경우 재선거 또는 보궐선거를 치러야 하는 애로사항이 있다. 따라서 후보가 주장하는 것에 선관위는 즉시 그 내용을 파악하고 주장에 근거한 자료를 요구해야 지역민이 상처받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민주평화당은 상대적으로 민주당에 비해 열세이다. 부족한 점을 채우기 위해서는 다소 무리한 주장도 할 수 있을 것이란 용납은 금물이다. 근거도 없이 비방 흑색선전은 도민들과 시민들의 피로감을 가중시켜 생산적이지 못하다. 선관위에서 요구한 자료가 부실하거나 해소되지 않을 경우 공개적인 사과문을 개시하고, 합리적이고 합당한 근거 있는 주장이라면 즉시 검찰에 조사를 요구해야 한다. 선거를 다시 치루기 위해선 천문학적인 예산이 수반되는데 이 모두 시민들의 혈세임을 강조한다. 아울러 후보가 법정토론회 외 다른 토론회에 참석여부는 후보의 판단에 달려있다. 이를 두고 인신공격성 발언은 위험하다. 선택할 수 있는 권리를 마치 당연한 것 처럼 치부해 버리는 것은 민주주의 정신에 부합하지 못한다.

전북연합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해안 고순대, 19일 풍수해 재
정동영, 북미정상회담 성과와 과제
민주당 전당대회, 8월 25일 개
文대통령 76%…'지선압승' 與
도로명주소 1만8천개 활용 실태
김광수 의원, ‘119구조·구급활
33명 사상자 난 군산 유흥주점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