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17 일 18:30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교육
       
역사교과서 국정화 연루 17명 수사의뢰로 일단락
박근혜, 김기춘 등은 수사의뢰 대상에서 빠져
2018년 06월 10일 (일) 17:25:45 전광훈 기자 earth0294@naver.com
교육부가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주도했던 전직 청와대와 교육부 관계자 등 17명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교육부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과정에서 직권남용 등 혐의가 있는 것으로 보이는 전직 청와대 관계자 5명과 교육부 관계자 8명, 민간인 4명 등 17명을 검찰에 수사의뢰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수사 의뢰 대상에는 이병기 전 청와대 비서실장,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 교육부 공무원 출신인 김관복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실 비서관, 국정교과서 홍보업체 관계자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국정화를 지시한 것으로 지목된 박근혜 전 대통령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은 수사의뢰 대상에서 빠져 ‘꼬리자르기’에 그쳤다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는 국정화를 추진하면서 적지 않은 위법·부당 행위가 있었다며 박 전 대통령과 황우여 전 장관 등 25명가량을 수사 의뢰해달라고 교육부에 권고했다. 이와 별도로 교육부는 부처와 산하기관 공무원 6명에 대해서는 인사혁신처에 징계도 요구하기로 했다. 역사교과서 정상화 추진단 부단장을 맡았던 박성민 국장과 이른바 '국정화 비밀 태스크포스(TF)' 단장을 맡았던 오석환 국장에 대해서는 중징계를 요구하고 과장·팀장급 이하와 산하기관 직원 4명에 대해서는 경징계를 요구할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부는 아울러 역사교과서 국정화 과정을 기록한 진상조사 '백서'를 국회도서관과 국립중앙도서관 등에 배포할 계획이다. 교육부는“역사교과서 국정화 시도는 교육부를 중심으로 추진됐던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며 “국민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전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군산진(群山鎭), 전북의 관문을
일상 속 작은 휴식을 위한‘201
상상력과 행복함이 가득한 <앤서니
한 여름 밤, 한옥에서의 특별한
소중한 우리 문화재, 내 손으로
진안군, 역도선수 육성 메카로 우
캠코, 전북지역 압류재산 공매,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