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20 수 18:41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장수·진안
       
더불어민주당 장영수 장수군수 후보
“후보자 비방 법적대응 및 공정선거 촉구 기자회견”
2018년 06월 10일 (일) 18:34:06 권남주 기자 kngj5170@daum.net

더불어민주당 장영수 장수군수 후보는 지난 8일 장수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보자 비방 세력에 대해 법적 대응을 예고하며 공정한 선거운동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장 후보는 “장수군의 대승적 차원의 지역 발전과 화합을 위해 선거에 따른 갈등을 최소화하고자 법적 분쟁은 자제하며 선거운동을 하고 있었지만, 지역 내 구태정치 및 적폐세력의 행보가 도를 넘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지난 1월초대통령직속지역발전위원회 자문위원 위촉의 건으로 ‘문자발송 선거법 위반 의혹’에 대해 직접 경찰과 검찰을 방문해 성실히 조사에 임했고, 지난달 25일 ‘혐의없음’이라는 통지서를 받아 실제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 자문위원 내정자’라는 사실을 재확인 한 바 있다.
그간 장 후보와 장 후보 캠프측은 언론보도를 잇따라 발표하며 이 같은 사실을 알리고 해명했지만, 구태 정치세력은 이러한 사실관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후보자를 음해하는 등 공정선거를 치르려는 노력 없이 네거티브·흑색선전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특히 장수군의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은 “장 후보가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 자문위원 내정자’임이 사실로 밝혀지자 또 다시 ‘정치용병’이라는 이상한 음모론을 가져와 주장한다”며 장수군의 표심 왜곡을 걱정하고 있다.
한편, 민주당의 간판급 국회의원들이 장수 지원유세를 펼치고 있는 가운데, 장 후보는 지난 6일 방문한 우상호 전 원내대표의 “장수군에서 무소속 후보가 당선되는 비극적인 결과가 나오더라도 우리당의 책임이기에, 제 발로 당을 떠난 후보가 복당하거나 당선자라는 이유만으로 민주당 입당을 허용하는 일은 없을 것” 발언을 인용하며, 지역 정가의 정설로 굳어진 ‘무소속 후보가 당선이 되면 민주당에 입당·복당을 한다’는 오해도 바로잡았다.
장영수 후보는 안호영 국회의원이 저희 캠프 선거사무원으로 공식 등록을 마친 상태”임을 강조하며 “기자회견 이후 발생하는 후보자 비방, 허위사실 공표는 ‘무관용 원칙’으로 법의 엄중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처벌 의사를 분명히 했다.

권남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다가오는 장마철, 농작물·시설물
식품연, 건강기능식품 분야 사업화
우리 소에게는 우리 사료용 벼가
“기업 55%, 재지원자 긍정적!
직장인, 내 집 마련시 ‘주거 환
중소기업계, 일자리 창출을 위한
건보 전주남부, 소비자·시민단체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