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5.26 일 19:41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경제
       
농촌진흥청 이전 후 5,600여 명 일자리 창출 효과
직접 고용 2,800여 명, 고용 유발 효과 2,819명
2018년 06월 14일 (목) 18:02:42 서윤배 기자 seayb2000@daum.net
   
전북혁신도시로의 이전 5년 차를 맞은 농촌진흥청이 일자리와 소비지출 등을 통해 지역 경제 에 큰 보탬을 주고 있다. 지난해 농촌진흥청은 1,839억 원의 소비·지출을 통한 물품 구입과 시설 공사 등 운영 관리 경비 예산의 57.8%를 전북에서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6년 54.6%보다 3.2%p 늘었고 지역 일자리 창출 효과 또한 5,60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농촌진흥청의 소비 지출로 인해 지역 내에서 추가로 만들어지는 고용 유발 효과는 2,819명,또, 직접 고용한 계약직 중 1,700여 명은 신분 안정과 처우 개선을 위해 올해 1월 공무직으로 전환했다. 아울러, 올해 3월말 기준으로 공무원과 공무직의 가족 동반 이주율도 82.3%(미혼과 독신 포함)로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는 전국 혁신도시 평균 59.9%보다 높은 수치로, 지역 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전 가족이 함께 이주한 가구는 소득의 70.9%를 거주지 시?도에서 지출하는데 비해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소득의 41.2%만을 소비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어 높은 이주율은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함을 알 수 있다. 농촌진흥청이 실시하고 있는 농업인 및 소비자 대상 교육이나 학술행사(소규모 제외) 등에 참여하기 위해 전북 지역을 방문하는 내방객이 연간 26만 3,000여 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북 인구의 약 15%로서 그 파급 효과 또한 크다. 앞으로 농촌진흥청이 주최하는 행사는 가급적 전북 지역에 유치함으로써 내방객을 늘리는 데 적극 나설 예정이다. 라승용 농촌진흥청장은 “전북 지역 내방객이 증가하고, 신기술 보급과 실용화 지원이 강화되면 지역 인지도 향상과 농산물 브랜드 파워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며, 이에 따라 경제적 파급효과가 더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윤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시 학교운영위원장협의회 회장단
원광디지털대 서종순 교수, 교육부
바람직한 직장공동체 문화 마련한다
도교육청 소속 기관 인권교육 지원
‘통일시대, 남북문화 교류’특강
지역의 변화 이끌 사회혁신 프로젝
전주시의회, 결산검사 대비 연찬회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