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21 일 18:36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경제
       
농촌진흥청 이전 후 5,600여 명 일자리 창출 효과
직접 고용 2,800여 명, 고용 유발 효과 2,819명
2018년 06월 14일 (목) 18:02:42 서윤배 기자 seayb2000@daum.net
   
전북혁신도시로의 이전 5년 차를 맞은 농촌진흥청이 일자리와 소비지출 등을 통해 지역 경제 에 큰 보탬을 주고 있다. 지난해 농촌진흥청은 1,839억 원의 소비·지출을 통한 물품 구입과 시설 공사 등 운영 관리 경비 예산의 57.8%를 전북에서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6년 54.6%보다 3.2%p 늘었고 지역 일자리 창출 효과 또한 5,60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농촌진흥청의 소비 지출로 인해 지역 내에서 추가로 만들어지는 고용 유발 효과는 2,819명,또, 직접 고용한 계약직 중 1,700여 명은 신분 안정과 처우 개선을 위해 올해 1월 공무직으로 전환했다. 아울러, 올해 3월말 기준으로 공무원과 공무직의 가족 동반 이주율도 82.3%(미혼과 독신 포함)로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는 전국 혁신도시 평균 59.9%보다 높은 수치로, 지역 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전 가족이 함께 이주한 가구는 소득의 70.9%를 거주지 시?도에서 지출하는데 비해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소득의 41.2%만을 소비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어 높은 이주율은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함을 알 수 있다. 농촌진흥청이 실시하고 있는 농업인 및 소비자 대상 교육이나 학술행사(소규모 제외) 등에 참여하기 위해 전북 지역을 방문하는 내방객이 연간 26만 3,000여 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북 인구의 약 15%로서 그 파급 효과 또한 크다. 앞으로 농촌진흥청이 주최하는 행사는 가급적 전북 지역에 유치함으로써 내방객을 늘리는 데 적극 나설 예정이다. 라승용 농촌진흥청장은 “전북 지역 내방객이 증가하고, 신기술 보급과 실용화 지원이 강화되면 지역 인지도 향상과 농산물 브랜드 파워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며, 이에 따라 경제적 파급효과가 더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윤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남원시청 복싱부 전국체전에서 3체
다저스, 보스턴과 102년 만에
제7회 무주 그란폰도 피나렐로 성
부안 연고 요트선수단, 전국체전
제29회 정읍사문화제 개막
오는 25일, 힘찬 황소들의 우직
전주시소상공인협회 우수 사례 발표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