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22 월 18:50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교육
       
진보, 전국 교육감 14곳 석권…전북 '3선'
현역 프리미엄 승부 갈랐다… 12명 모두 당선
2018년 06월 14일 (목) 19:41:17 전광훈 기자 earth0294@naver.com
6ㆍ13 교육감 선거는 진보진영의 싹쓸이와 현직 프리미엄을 등에 업은 재선ㆍ3선 교육감들의 승리로 요약된다 17개 시도 가운데 14곳에서 진보 성향 후보가 당선됐기 때문. 14일 오전 개표 결과 진보 교육감 후보가 14곳을 차지했으며 보수 후보는 2곳(대구·경북), 중도 후보는 1곳(대전)에서 각각 당선 됐다. 특히 선거에 출마한 12명의 현직 교육감은 전원 당선에 성공했고, 전북·강원의경우 3선을 기록하게 됐다. 진보의 압승은 어느 정도 예견됐다. 교육감의 경우 정당 공천도 없고 투표지에 번호도 없어 유권자에게 얼굴 알리기는 더욱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이 때문에 교육 정책보다는 후보 인지도나 이념 성향이 더욱 영향을 미치게 된다. 현직 교육감이라는 프리미엄과 후보 단일화의 영향력이 크게 작용할 수밖에 없는 환경인 셈이다. 여기에 지난 선거와 달리 이념 성향을 놓고 뚜렷한 교육 쟁점이 없었던 것도 현직 교육감들에게 유리하게 작용했다 이번 6.13 지방선거도 마찬가지였다. 현직 교육감이라는 프리미엄을 등에 업고 출마한 12명의 후보들은 모두 당선의 영광을 누렸고만, 후보 단일화에 성공한 후보의 도전에도 현직이라는 높은 벽을 넘을 수 없었다. 현직 프리미엄은 후보 단일화의 영향력보다 훨씬 강력했던 것이다. 이러한 가운데 17개 시ㆍ도중 대구와 경북, 대전을 제외한 14곳에서 진보 성향 교육감이 탄생하면서 교육정책 개혁에도 가속이 붙을 전망이다. 또한 논란이 많았던 전교조 법외노조 문제나 고교 무상교육, 공립유치원 확대 등 정책이 전국적으로 우선 순위에 오를 가능성도 크게 점쳐지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선거 결과가 교육 민심을 정확히 반영한다고 보기엔 무리인 측면도 있다는 말이 나온다.. 후보 정보가 부족해 교육감 선택을 공약과 연계하기보다 전체적인 정치 성향에 따라 투표했을 가능성이 높았다는 이유에서다.
전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지역산단 로봇 운영 인력교육센터
전국 휴대전화 303만 9천대 긴
세종시, KTX 세종역 신설해야
‘김영란 법’ 이후 국내 동서양란
익산소방서, 안전익산 위해『긴급구
선거비용제한액 초과지출 및 증빙서
익산경찰, 모현동 노인종합복지관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