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2.17 일 18:39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사설
       
전주대사습놀이 인재양성 시급하다
2018년 06월 19일 (화) 15:53:10 전북연합신문 jbyonhap@daum.net

제44회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가 막을 내렸다. 특히 올해는 대통령상이 복원되어 관심이 증폭됐다. 따라서 각 수상자들을 배출했고 인재들이 상을 거머쥐었다. 좀 더 아쉬운 대목은 도내 인재양성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전통의 고장이라는 타이틀에 걸맞지 않게 수상자는 빈약하기 짝이 없다. 수상 결과 총44개 개인 및 단체가 수상했지만 도내 출신 수상자는 고작 4명에 이른 정도이다. 국악을 추천하고 전통민요 및 가락을 전승 계승한다는 전북에서 이번 대상 1명 외 일반부 3명이란 초라한 성적표는 속된 말로 ‘죽 쒀서 개 준다’는 꼴이다. 물론 전국적인 국악발전에 기여한다는 차원은 있지만 그 만큼 소리만 요란했지 정작 국악이 발전하지 않고 정체되어 있다는 결론이다. 모든 행위를 상으로 줄을 세우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지만 기초 국악예술 분야의 시스템부터 개선해야 할 것이다. 좀 더 국악분야에 예산을 투입하고 민간보조에도 확대해 충분하지 않지만 부족하지 않도록 지원해야 한다. 결국 전통예술을 계승한다는 차원에서 인재양성에 대폭적인 행정적 지원을 기대한다. 이 분야는 기술 분야가 아니어서 예산지원대비 효율성이 높다. 아울러 인재양성이 하루아침에 이루어지는 것도 아니고 지속적인 예산지원도 필요하다. 국악인을 우대하고 이 고장에서 후진양성을 위해 뼈를 묻을 수 있도록 지자체들의 관심과 사랑이 필요하다. 특히 남원지역과 전주지역의 국악분야 행정지원 시스템을 대폭 개선해 우리고장 출신의 국악인들이 타 시도로 전출되지 않도록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 자동차와 반도체를 만들지 않고 산업시설이 부족해도 얼마든지 고부가가치적인 생산을 이끌어낼 수 있는 것이 문화예술 분야이다. 전국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의 성공과 역사성을 가지고 전승 발전할 수 있는 계책을 기대해 본다.

전북연합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도의회 환경복위, 찾아가는 현장중
도의회 행자위, 자치행정국, 인재
김광수 의원, 5·18망언 친일파
진안 마이파출소, 강압적 졸업식
폭력전과 13범, 재판 중에 보복
전주시 아파트서 화재…주민 20여
부안해경, 수상레저 안전문화 확산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