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9 월 18:54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전주시
       
천사도시 답게 시민 자원봉사 동참 늘어
전주지속가능발전협, 지표 종합평가 발표… 경기전 입장객·영화 인력 소비금액 등 급증
2018년 06월 27일 (수) 18:32:07 임종근 기자 jk063@naver.com
전주한옥마을과 전주국제영화제의 위상에 걸맞게 지난해 경기전 입장객 수와 영화제작 인력의 지역소비 금액이 모두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고, 얼굴 없는 천사로 잘 알려진 천사도시답게 시민들의 월 1회 이상 자원봉사 참여건수도 크게 늘은 것으로 나타나 고무적이다.
시와 전주지속가능발전 협의회는 27일 ‘전주시 지속가능지표 결과 발표회’를 개최하고, 지난 2017년 기준으로 6개 분야 32개 지표에 대한 조사와 분석을 담은 전주시 지속가능지표 평가 보고서를 발표했다.
지속가능지표사업은 민·관 거버넌스를 통해 도시의 지속가능성을 평가하는 사업으로, 전주의 현재를 진단하고 문제점을 분석, 개선방향을 찾아 정책을 제안하고 시민실천사업을 진행해 전주시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만들어 가는 목적을 두고 추진된다.
먼저, 경제지표에서는 한옥마을 관광객 수 증가에도 불굴하고 감소추세를 보였던 경기전 입장객수가 지난해에는 2016년과 비교해  7.4%p(+8만2,959명) 증가했다.
또, 전주국제영화제가 열리는 영화의 도시답게 영화 촬영을 위해 체류한 스탭 인원이 지역에 소비한 금액도 23억6.,000만원으로 1년 전보다 6억9,000만원(+41.5%)이 증가했다.
또한, 전주지역의 교육·경제·문화 분야의 지표는 어린이와 청소년 사업 확대, 한옥마을을 중심으로 한 관광객 유입, 소상공인을 위한 유통채널의 안정적 확보, 문화예술에 향유에 대한 시민들의 만족도 등으로 인해 긍정적인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원도심 활성화를 보여주는 지표인 전주 원도심 초등학생 수 감소는 지난 2016년 4.3%에서 지난해 0.35%로 감소 추세가 크게 완화됐으며, 아이들이 바깥에서 노는 시간의 경우에도 1시간 미만인 아동의 수가 1년 전(69.7%)보다 10% 가량 줄어 바깥놀이 시간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환경 분야의 지표는 미세먼지와 열섬현상, 자동차 증가 등의 영향으로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청년들의 유출을 막기 위한 정책 또한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평가 보고서는 93개 기관과 91명의 평가위원(NGO, 전문가, 공공기관, 의원, 행정), 63명의 조사위원들이 참여해 만들어졌다.
임종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효사랑가족요양병원, 사랑의 연탄
학부모의 진로진학 지도역량 키운다
전주대, ‘4차 산업을 이끄는 힘
원광대학교병원 뇌혈관센터 뇌졸중
가족과 함께 별빛여행 ‘떠나보세요
한국탄소융합기술원, 세계 탄소복합
청소년쉼터, 위기청소년 발굴 거리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