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18 수 18:32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사설
       
민선7기에 충심으로 바란다
2018년 07월 02일 (월) 17:45:16 전북연합신문 jbyonhap@daum.net

피 흘려 민주주의를 쟁취한 지방자치가 벌써 7기를 맞았다. 과거 박정희 정권의 군부독재로부터 지방자치가 무산되고 중앙집권형 정치권력이 득세를 부렸다. 이후 서울의 봄을 거쳐 지방자치제도가 전격 시행되면서 사랑을 받아 왔다. 이번 6·13지방선거를 통해 도지사 및 교육감 등 자치단체장 등이 취임하면서 각자의 각오를 밝혔다. 지역발전과 민주주의 완성은 누구나 할 수 있는 말이다. 이를 실천할 지가 관건인데 유권자가 정치적 심판으로 견제해야 하는 것이다. 앞으로 4년 동안 지방정부를 꾸려가고 이를 감시·감독하는 의회도 출범했다.
도내 지방의회는 특정정당 출신으로 채워졌다. 이는 유권자 민심이 반영된 것으로 그 누가 탓할 바 아니다. 그러나 자칫 집행부의 감시와 견제가 희석되지 않겠는가에 의구심이 있다. 의회하기 나름이다. 발전적 견제는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함이 없다. 특히 김승환 도교육감은 이번이 마지막 임기이다. 그동안 도민들이 우려하고 걱정했던 것을 증명하고 확인해 줘야 한다. 이는 도민들이 타 지역으로 이주하는 것을 막고 외지인들은 전북으로 이주하기 효과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즉, 좋은 학교 좋은 교사 등 교육시설에 따라 자녀교육을 맡길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자치단체의 공공시설의 현대화와 행정의 질 높은 서비스, 내 몸을 맡길 수 있는 의료시설, 범죄 없는 마을이 사람을 끌어 모을 수 있다. 아울러 송하진 도지사에게 바라는 도민들의 염원을 잊어선 안 될 것이다. 전북형 일자리를 창출하고 식상한 새만금 타령은 이젠 접어야 한다. 전북이 할 수 있는 역량을 결집시켜 작은 것부터 쟁취해야 한다. 전북도민의 결집된 역량을 십분발휘해 정부를 상태로 투쟁하고 싸워 이겨야 한다. 국가예산확보는 뜬구름식 예산이 아닌 도민이 먹고 살찌우는 그런 예산을 확보하는 것이 도지사의 책무일 것이다.

전북연합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곡식플러스영농조합법인, 나누미근농
익산예술의전당 여름밤 음악회 산책
제2회 익산시 여성게이트볼대회 열
“대륙의 드넓은 초원의 선율, 군
“활짝 핀 무궁화로 폭염 스트레스
조선시대 불고기 ‘설하멱’ 재현
KT전북본부, 전북자원봉사센터에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