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2.17 일 18:39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사설
       
전주형 일자리, 생태도시 구현 기대된다
2018년 07월 05일 (목) 18:14:40 전북연합신문 jbyonhap@daum.net

민선7기를 맞아 각 지자체들이 저마다의 특색 있는 공약들을 내놓고 있다. 따지고 보면 당선자들의 공약이 모두 옳다고는 볼 수 없다. 좋은 공약은 벤치마킹을 통해 시민들의 행복한 삶을 위해 살찌우는 것이다. 이번 전주시 민선7기 운영방향을 보니 기대된다.
그러나 전주·완주 통합논의가 빠져 있어 아쉬움을 더 했다. 동네복지라는 전주형 복지를 실현한 전주시가 우물 안 개구리로 전락되지 않기 위해선 전주·완주통합이 필수적이다.
도시의 팽창으로 기존의 산업단지들이 도심의 팽창으로 도심 한 복판에 들어와 있다. 따지고 보면 완주와 김제지역의 대규모 산업단지가 조성되어 있고, 중장기적으로 반드시 전주·완주와 김제가 동시에 통합은 시대정신이라 말할 수 있다. 이런 기본적인 도시정비를 기본으로 하면 팔복동 제1산단을 그대로 방치할 수 없는 노릇이다. 굴뚝산업이 쇠퇴의 길로 접어들어 전주형 일자리인 탄소산업을 주력산업으로 내세워야 한다. 물론 이렇다 할 성적표는 받아 들지 못했지만 미래가치를 따지고 보면 100년 먹거리인 셈이다. 아울러 문화중심의 전주를 건설하겠다는 포부는 시민들로부터 칭송을 받을 만 하다. 인간이 추구하는 미래가치와 현재가치를 따져보면 역시 문화생활이다. 과거 보릿고개 시절과 비교우위에 있는 현재의 현대인들은 밥만 먹고 살 수 없는 것으로 쾌적하고 품격높은 도심형 라이프스타일을 구현해야 한다. 공연과 전시, 국악과 현대음악이 조화를 이뤄 매력 있는 도시로 거듭나야 한다.
한편 생태도시의 가치를 실현하는 문제는 반드시 갖추어야 할 물이 부족하다 예부터 전주는 물이 부족하다. 따라서 숲속의 도시 및 정원의 도시로 가닥을 잡은 것은 획기적이다.
자칭 대표시민이라는 김승수 민선7기의 성공이 시민들이 행복하고 전주시민으로서 긍지를 가질 수 있도록 행정의 완숙함을 기대해 본다.

전북연합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도의회 환경복위, 찾아가는 현장중
도의회 행자위, 자치행정국, 인재
김광수 의원, 5·18망언 친일파
진안 마이파출소, 강압적 졸업식
폭력전과 13범, 재판 중에 보복
전주시 아파트서 화재…주민 20여
부안해경, 수상레저 안전문화 확산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