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5 목 19:08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독자의견
       
생명띠를 매는 습관을 생활화하자
남원경찰서 도통지구대 순경 김민지
2018년 07월 09일 (월) 16:24:21 김민지 .
   
 
차에 탑승하면 안전띠를 매고 출발하는 것이 당연하다. 하지만, 사람들은 안전띠가 귀찮다는 이유로  잘 매지 않고 있다. 한 순간의 실수로 죽음에 이를 수도 있다. 안전띠 미착용 시 앞좌석은 교통사고 치사율이 2.8배, 뒷좌석은 3.7배 증가한다. 반면 안전띠 착용 시 본인 사망 위험이 15~32% 감소하게 된다. 이처럼 안전띠 착용은 생명을 지키는데 큰 역할을 한다.
전 좌석 안전띠 착용은 현재 주요 도로에서만 착용 의무가 있었지만,  2018. 9. 28.부터 모든 도로에서 전 좌석 안전띠 착용 의무가 시행된다. 운전자가 안전띠 미착용시 범칙금 3만원, 동승자가 안전띠 미착용 시 운전자에게 과태료 3만원, 13세 미만 어린이 동승자가 안전띠 미착용 시 6만원이 부과된다. 또한, 버스(좌석 없는 시내버스 제외)나 택시에서도 승객이 안전띠를 매지 않으면 운전자에게 과태료가 부과되니 명심하자.
안전띠는 교통사고 사망률을 줄여주는 생명띠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생명띠를 매지 않으면 죽음으로 가는 지름길이나 다름없다. 생명띠를 매는 습관을 생활화하자.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대·전북연구원, ‘사회적 경제
전북대, 학생부종합전형 면접 관리
원광대 ICT그린에너지연구원과 K
사회복지사협·비전대학교 업무협약
“수험생 여러분, 힘내세요”
중소기업의 해외진출 돕는다!
제주도에 상륙한 ‘전주 배’ 직거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