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9 월 18:54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사설
       
전주시 공론화위원회 시민갈증 해소해야
2018년 07월 11일 (수) 16:29:03 전북연합신문 jbyonhap@daum.net

전주시가 도시재생에 앞서 공론화위원회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각계각층의 시민들이 모여 개발방식과 절차, 시민의 공익적 재산확보 등 낳은 난제를 풀 계획이다.
현재 대한방직 부지는 과거 예수병원 넘어 산골짜기에 위치해 정말 큰 맘 먹지 않고서는 가기 힘든 지역이었다. 도로가 없어 논두렁길을 위험하게 지나야 지금의 마전마을이 나타난다. 그러나 지금은 전주시 마지막 남은 최대 노른자위 땅으로 탈바꿈됐다.  이 자리에 전주시 최고층빌딩과 랜드 마크가 될 전망대까지 짓겠다며 기업이 나섰다. 그러나 현재 일반 공업지역을 상업지역으로 용도변경하고 도시기본계획 등의 난제가 남아있다.
이번 공론화 위원회는 현 부지에 대한 상업용지 등 용도변경과 인근 교통문제, 용도변경에 따른 특혜문제 등이 논의될 전망이다. 어떠한 경우라도 도시는 개발되어야 한다. 단, 친환경도시개발 방식과 랜드마크식 첨단개발에 있어 시민들이 동의해야 한다. 아울러 시민들은 시민공원이 포함된 친환경적인 개발방식을 선호하고 있다. 지난 민선6기에는 개발방식에 있어 신중하고 여론을 청취했다면 민선7기는 이것을 가다듬고 아우르는 고급행정을 요구받고 있다.
개발기업에 따르면, 복합시설용지에는 143층 익스드림타워가 들어서고, 관광호텔과 유스호텔 등 판매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전주시의 기본 틀을 바꾸는 개발방식으로 시민들의 생각이 양분되어 있을 정도이다. 이런 도시개발과 아울러 일자리창출의 시급함을 지적한다. 이번 문재인정부의 최대 역점사업인 일자리창출이다. 전북도 청년들이 원하는 것은 수도권의 임금대비 70-80%만 되어도 굳이 고향을 떠날 이유가 없다는 것이고, 기술인과 기능인들이 대우받고 복지제도가 보장되어 있는 그런 도시를 원하고 있다. 따라서 도지사를 비롯해 단체장들의 고민이 요구된다. 예산의 효율성을 따지고 기술인과 기능인들이 고향에 머물 수 있도록 해야할 것이다. 예로부터 전북은 만경평야를 중심으로 물좋고 공기좋아 인심이 좋다고 한다. 호남평야의 인심처럼 농부가 절로 흥이 나는 세상을 기대해 본다.

전북연합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효사랑가족요양병원, 사랑의 연탄
학부모의 진로진학 지도역량 키운다
전주대, ‘4차 산업을 이끄는 힘
원광대학교병원 뇌혈관센터 뇌졸중
가족과 함께 별빛여행 ‘떠나보세요
한국탄소융합기술원, 세계 탄소복합
청소년쉼터, 위기청소년 발굴 거리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