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2.17 일 18:39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독자의견
       
국민의 동반자로 함께하는 경찰이 되다
완주경찰서 경비작전계 경사 김학영
2018년 07월 11일 (수) 16:30:06 김학영 .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며, 모든 국민은 언론·출판의 자유와 집회·결사의 자유를 가진다’고 헌법 제1조 제1항과 제21조에 명시되어 있다.
일각에서는 집회·시위에 관한 법률이 집회·시위를 제한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법률로 생각하나, 이 법은 대한민국의 모든 국민에 대한 자유로운 집회·시위를 최대한 보장하기 위해 만든 법률인 것이다.
기존 법집행기관인 경찰의 입장에서는 집회시위에 대하여 「준법보호·불법예방」이라는 패러다임으로 불법행위에 대하여는 예방적·선제적 대응에 중점을 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탄핵집회 등 국민이 보여준 성숙한 준법의식과 최근 5년간 집회 개최건수와 참가인원은 목적에 따라 다소 차이가 존재하였지만 전체적으로 불법폭력시위 개최건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는 등 ‘성숙한 민주시민으로 한걸음 더 다가갔다’는 표현이 맞다고 생각된다.
이에 경찰은 최근 법원의 입장과 집회·시위문화 등을 적극 반영하여 「자율과 책임」에 기반을 둔 집회시위에 대한 보장 및 대응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한 것이다.
경찰의 집회시위 패러다임의 전환은 집회시위 현장에서 공공의 안녕과 질서유지라는 임무와 더불어 국민의 의사표출의 자유인 집회시위를 최대한 보장하고 양자를 조화시켜, 더 이상은 대립과 갈등으로 맞서는 개념이 아닌 대화와 소통으로 그들의 동반자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도의회 환경복위, 찾아가는 현장중
도의회 행자위, 자치행정국, 인재
김광수 의원, 5·18망언 친일파
진안 마이파출소, 강압적 졸업식
폭력전과 13범, 재판 중에 보복
전주시 아파트서 화재…주민 20여
부안해경, 수상레저 안전문화 확산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