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18 화 19:37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진안군
       
진안 백운면에 사랑의 집 5호 탄생
화재로 집 잃은 독거노인 새 보금자리로 입주
2018년 07월 12일 (목) 18:12:28 조민상 기자 jms4800@naver.com
   
진안군 자원봉사자의 재능기부로 꽃피운‘사랑의 집 5호’가 진안 백운면에 탄생했다. 지난 11일 입주식에는 이항로 진안군수와 전라북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동수 회장, 마이산탑사 진성스님, 진안쌍봉사 보경스님, 성수면자원봉사단 김우식 단장, 마령면자원봉사단 채권자 단장, 백운면자원봉사단 한연이 단장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사랑의 집 주인공 박(70세)씨는 올 1월 화목보일러 누전으로 인해 집이 전소되어 갈 곳을 잃어 마을회관에서 거주하던 중 남퇴마을 이정선 이장이 자원봉사센터에 사랑의 집 신축을 의뢰하였고, 안타까운 사연을 접한 자원봉사센터가 각계각층의 도움을 받아 집을 신축하게 되었다. 백운면 사랑의 집은(사)진안군자원봉사센터(이사장 김용진)와 전라북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김동수) 및 관내 종교계와 개인 등이 후원금을 모아 이뤄졌다. 특히, 마이산탑사, 진안비석공장 후원과 전라북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 공모사업비를 근간으로 진안쌍봉사, 진안제일전업사의 물품지원은 물론 시공을 책임져 준 성수면자원봉사단(김기우)의 현장 총괄로 아진건축사사무소, 한국국토정보공사진안장수지사, 성수면자원봉사단, 재난자원봉사단, 마령면자원봉사단, 백운면자원봉사단 등 각계각층의 재능기부 자원봉사자가 적극적으로 참여하였기에 가능했다. 입주자 박씨는“화재로 집을 잃어 마을회관에 거주하면서 앞으로 살아가기 막막했는데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내 집을 갖게 되어 고맙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항로 군수는“삶의 터전을 잃어버린 이웃을 위해 많은 분들의 온정이 모아져 어르신이 따뜻하게 생활할 수 있는 보금자리 마련에 큰 힘이 되었다.”며 “앞으로 더 많은 군민들이 자원봉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군에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조민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북도의회 5분 발언
남원시 농기계 임대사업 2년연속
국내외 인사 1천 명, 9.18
완주署, 추석명절 강력범죄 대비
완주 화산파출소 “관내 금융기관
2018년 3기 바른먹거리 당뇨학
부안署, 숙박업소 불법촬영 카메라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