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2 수 18:50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사회
       
전주부성 복원 조사사업 기대치 높아
시, 전주부성 복원을 위한 시굴 및 발굴조사 추진
2018년 08월 09일 (목) 17:45:24 임종근 기자 jk063@naver.com

일제강점기에 철거된 조선시대 전주부성(全州府城)을 체계적으로 복원될 전망이다. 전주부성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사업은 이번이 처음으로, 향후 전주부성 복원을 통해 구도심 아시아 문화심장터 100만평 프로젝트의 완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오는 9월부터 12월까지 전주부성을 체계적으로 복원하기 위해 전주부성 옛 4대 문안 주변 지역에 대한 본격적인 시굴 및 정밀발굴조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고려말 전라감사 최유경이 처음 쌓은 것으로 알려진 전주부성은 1734년(영조 10년) 전라감사 조현명에 의해 대대적으로 신축됐으나 일제강점기 폐성령에 의해 철거된 이후 일부 흔적만 남아 문헌 속에서나 만날 수 있었다.
이번 조사를 통해 그동안 고지도 및 문헌자료에 의존해 추정해온 조선시대 전주부성의 문지와 성곽의 구체적인 위치와 규모, 축조방법 등을 밝혀내 전주부성을 복원하고 정비하는 기초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다. 특히, 시는 최대한 전주부성의 흔적을 찾는데 주안점을 두고 시굴조사를 실시한 후, 유적이 확인된 곳은 정밀발굴조사를 통해 그 실체를 확인하는 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한편, 1734년(영조 10) 전라감사 조현명에 의해 신축된 전주부성의 규모는 둘레 2,618보, 높이 20자, 치성 11곳, 옹성은 1곳이 있다고 전하며, 문과 문사이의 거리를 보면 남문으로부터 동문까지는 627보, 동문으로부터 북문까지는 697보, 북문으로부터 서문까지는 733보, 서문으로부터 남문까지는 561보였다.

 

임종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농협은행 호성파크지점, 이웃사랑나
전주서 15일 남북 복싱 교류 앞
진안 용담면, 올해의 체육상 수상
전주월드컵골프장, 내년 2월까지
전주문화재단, 전주 백인의 자화상
완주군, 아동정책평가 전국 1위
Adieu 2018, Welcom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