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21 일 18:36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문화
       
관람객과 함께 만드는 ‘1930년 시간여행’
군산근대역사박물관, 근대역사극 공연 매주 토요일 오후 1시와 2시 진행
2018년 08월 09일 (목) 18:06:43 허정찬 기자 cldn27@daum.net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이하 박물관)은 관객과 함께 호흡하고 체험하는 박물관을 만들기 위해 일제 강점기 서민들의 삶과 애환을 담은 연극 ‘1930년 시간여행’을 박물관 3층 근대생활관에서 10월 20일까지 매주 토요일(매월 마지막 주 제외) 오후 1시와 2시 총 2회에 걸쳐 공연한다. 근대역사박물관의 연극 공연은 2012년부터 추진해왔던 박물관의 대표문화 공연으로 박물관 시민 자원봉사단체인 시간여행팀(회장 박인숙)이 박물관 벨트화지역에서 공연하면서 큰 호응을 얻어 왔으며, 올해에는‘1930년 시간여행(연출 이조환)’이라는 주제로 관람객들과 만나고 있다. ‘1930년 시간여행’은 근대생활관 각각의 공간을 관객들과 함께 이동하며 1930년대의 일제강점기 소시민들의 삶을 생생하게 연극으로 풀어낸다. 군산 근대역사의 현장이자 쌀 수탈의 중심지였던‘장미동’의 이름 유래부터 미두장(미곡취인소)과 부잔교(뜬다리교)에서 일제 쌀 수탈이 어떻게 이뤄졌는지를 간단한 설명과 함께 연극으로 느낄 수 있다. 마지막으로는 군산 3.5만세 운동 재현을 통해 시민들과 함께 조선인의 자주정신과 희생을 다시 한번 되새기는 시간을 갖는다. 박물관 관계자는 “박물관의 대표 볼거리인 연극‘1930년 시간여행’은 시민 자원봉사자들이 관람객들과 함께 만드는 문화공연으로써 의미가 크며, 앞으로도 박물관을 찾는 많은 관람객들에게 근대 역사교육의 도시 군산의 이미지를 각인시키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은 지난해 30여 회의 다양한 전시 및 공연을 통해 역동적으로 살아 움직이는 박물관을 운영하고자 노력해 왔으며, 군산 원도심 활성화와 근대문화사업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허정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남원시청 복싱부 전국체전에서 3체
다저스, 보스턴과 102년 만에
제7회 무주 그란폰도 피나렐로 성
부안 연고 요트선수단, 전국체전
제29회 정읍사문화제 개막
오는 25일, 힘찬 황소들의 우직
전주시소상공인협회 우수 사례 발표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