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22 월 18:50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전주시
       
팔복동 산단 주변 에너지 자립마을 탈바꿈
산자부·에공 융복합 공모 선정, 총 28억원 투자 212곳 발전시설 설치 등 추진
2018년 10월 03일 (수) 17:09:52 임종근 기자 jk063@naver.com
전주시 팔복동 산업단지 주변이 태양광과 태양열,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하는 에너지자립마을로 조성된다.
시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공단이 실시한 ‘2019년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공모사업’에 선정돼 팔복동 산업단지와 주변 조촌동과 동산동, 덕진동 일원에 에너지 자립마을을 조성할 계획이며 총사업비는 국비 14억원과 시비 10억원, 민간자본 4억원 총 28억원을 투자한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특정지역에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를 설치하는 사업으로, 시는 이 사업을 통해 팔복동 산업단지 5개소와 조촌동 매암마을 등 4개마을, 동산동 화개마을 등 2개마을, 덕진동 사평마을 등 12개 지역의 산업시설과 주택, 공공시설 등 총 212개소 대상으로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팔복동산업단지에는 태양광 5개소와 태양열 4개소를 설치해 팔복산업마을로 만들고, 동산동에는 태양광 46개소와 태양열 5개소를 설치해 동산에너지자립마을로 만들기로 했다. 또 조촌동에는 태양열 114개소와 태양열 14개소, 지역 5개소가 들어서는 청정월드컵마을로, 덕진동 사평마을에는 태양열 20개소와 태양열 1개소가 들어서 덕진에너지자립마을로 탈바꿈된다.
이를 통해, 태양광 183개소(884㎾)와 태양열 24개소(383㎡), 지열 5개소(88㎾)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이 설치돼 연간 1,129MW의 에너지를 생산하고, 연간 374TOE(석유환산톤)의 화석에너지 대체효과와 연간 509tCO2의 온실가스 절감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에너지 자립마을 조성은 내년 1월 한국에너지공단과 협약을 체결한 이후 본격 추진될 예정이다.
앞서, 시는 ‘2016년 지역에너지계획 수립 용역’ 결과에 따라 지난 5월 태양광·태양열·지열 등 분야별 전문기업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전력소비가 많은 공장지역 팔복동을 중심으로 주변지역인 덕진동과 동산동, 조촌동 지역에 신재생에너지 복합형 구역을 시범지역으로 공모사업에 신청했으며, 한국에너지공단의 2차례 공개·현장평가를 거쳐 최종 사업지역으로 선정됐다.
임종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지역산단 로봇 운영 인력교육센터
전국 휴대전화 303만 9천대 긴
세종시, KTX 세종역 신설해야
‘김영란 법’ 이후 국내 동서양란
익산소방서, 안전익산 위해『긴급구
선거비용제한액 초과지출 및 증빙서
익산경찰, 모현동 노인종합복지관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