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22 월 18:50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사설
       
전북대총장선거 골 깊은 갈등 터져
2018년 10월 09일 (화) 15:39:40 전북연합신문 jbyonhap@daum.net

도내민간순위1위인 전북대총장 선거를 앞두고 깊은 고의 감정이 터졌다. 그동안 총장선거는 교수들의 전유물로 여겨왔다. 그러나 세월의 변화에 따라 구성원 전체의 선고로 확대 되면서 갈등이 깊어졌다. 저마다 이익을 대변하는 말을 쏟아내면서 극에 달하고 있다.
가장 민주적이고 평화롭게 치러져야 할 대학총장선거가 마치 진흙탕싸움을 넘어 구정물싸움으로 변질됐다. 이래서야 어느 누구 대학총장을 인정하겠는가. 선비정신은 고사하고 이익과 밥그릇싸움으로 변질된 대학총장선거, 아예 교육부에서 지정하는 것이 어떠냐는 볼멘소리가 여기저기에서 터진다. 자유민주주의와 평화를 지키려면 최소한의 질서가 담보되어야 한다.
상아탑의 기본질서는 소통이고 평등이다. 현대사회의 방향성에 맞는 선거제도를 내놓아야 한다. ‘나아니면 안 돼’라는 절대적인 구호보다는 ‘우리 모두 합심해 더 나은 대학 선진학교를 만들어 보자’라는 통합 점을 찾아야 한다. 국립대학 총장은 일반대학의 총장과 차이점은 리더십에 있다. 교육이 지향하는 것에 설득하고 이해시켜야 한다. 잡다한 대학과 다르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선 민주적인 절차와 질서를 통해 누구나 인정하고 존경받는 인물을 총장으로 선출해야한다. 전북대의 입지 자와 총장임용후보자 추천위 간 갈등은 예견된 수순이다.
밖에서 바라보는 전북대총장선거는 크게 주목받지 못한다. 따라서 그들만의 리그이지만 향후 대학총장의 행보에 따라 민심도 변화할 수 있기에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다. 부디 ‘시정잡배’와 같은 행위는 걷어치우고 전북의 민심을 나타낼 수 있고 존경받을 수 있는 그런 총장을 기대하고 있다.

전북연합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지역산단 로봇 운영 인력교육센터
전국 휴대전화 303만 9천대 긴
세종시, KTX 세종역 신설해야
‘김영란 법’ 이후 국내 동서양란
익산소방서, 안전익산 위해『긴급구
선거비용제한액 초과지출 및 증빙서
익산경찰, 모현동 노인종합복지관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