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6 일 18:52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전주시
       
일방통행 정치적 선언한 전주시의회 빈축
라돈 검출 아파트 시공사 입장 청취 없이 수치로만 대응 주민 불안감 가중
2018년 10월 10일 (수) 18:22:40 임종근 기자 jk063@naver.com
   
▲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전주병지역위원회 소속 김윤권 의원 등 도의원과 시의원들이 10일 라돈 아파트 논란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전주시 에코시티 단지 내에 있는 145세대 욕실에서 10~15배에 달하는 라돈이 검출된 것과 관련 지난 10일 전주시의회 더불어 민주당 전주병지역위원회 시·도의원들이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현재 주민들은 불안에 떨며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있는 상태에서 시의회의 정치적 선언과 다름없는 무책임한 행동이 입방아에 올랐다.
의회입장에서 시공사에 대한 입장을 들어보지 못했고 대책도 마련되지 않는 가운데 주민불안을 가중시킬 수 있는 정치적 선언으로 에코시티 입주민과 입주예정자들이 불안케 한 것이다.
김윤권 의원 등 8명은 시공사의 아무런 입장도 듣지 못하고 비단 라돈검출에 대한 수치만 가지고 정치적선언함으로써 향후 전주시 전 지역을 대상으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는 여론만 증폭시켜 엄청난 파장이 예고된다.
따라서 시의회 입장은 “시공사는  주민들과 대책마련에 대해 적극적인 대응과 관리 관청인 전주시는 라돈 검출아파트를 유해부분을 재시공 하도록 강력하게 업체를 지휘감독하고, 철거이후에 해당 자재가 재사용되지 않도록 폐기물 처리에 있어서 철저한 관리감독을, 전북도와 전주시는 현재 건설 중인 아파트에 대해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강구할 것”을 촉구했다.
현재, 에코시티 포스코더샵2차 145세대 라돈수치 2,000~3,000베크렐(Bq/㎥)을 기록하고 있고 이는 원자력안전위원회 권고 기준을 초과한 상태이다.
하지만 이 아파트는 측정의무 대상이 아니다. 2018년 1월 1일 이후에 사업계획을 신청하는 공동주택부터 측정 의무 대상으로 포함돼 있다.
특히,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에 방사선방출 건축자재 관리기준이 없어 건축자재에 대한 품질보증을 통해 라돈이 함유된 건축자재가 사용되지 못하도록 선제적 조치가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아직 현실적인 대응책이 없다.
임종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대-데일카네기코리아, ‘교육
대한전건협 전북도회, 이웃돕기 성
전북교육청, 교원 학교자치 이해
단위학교 재정의 건전한 운용 방향
군산당북초, 복지부장관상 수상
‘2018년 제16회 QI활동 경
한국형 뮤지컬 음악영화 촬영 돌입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