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2 목 18:58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고창
       
농생명도시 꿈 키우는 고창 생태관광 ‘플러스’
인천강하구 국가습지보호지역 지정… 멸종위기종 1급 노랑부리백로 등 생물 다양성 풍부
2018년 10월 29일 (월) 21:35:12 김종성 기자 kjs56730@daum.net

   
 
고창군(군수 유기상)이 아산면과 심원면 일대의 고창 인천강 하구습지가 습지보전법 제8조의 규정에 의해 환경부로부터 전국 25번째 국가습지보호지역으로 10월 24일 지정·고시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지정된 고창 인천강 하구습지는 아산 반암교에서 용선교까지(면적 72만2,000㎡)로 자연원형이 잘 보전된 서해안 열린 하구로써 멸종위기생물 등 생물다양성이 풍부한 지역이며 연안(갯벌)-하구(인천강)-육상(운곡습지) 생태계를 연결하는 국내 첫 모범사례(습지 생태축)이다.


   
 
기존 습지보호지역인 고창갯벌(해양수산부)과 운곡습지(환경부)를 생태적으로 연결하는 지역으로 연안과 내륙의 생태계를 연결하는 국내 첫 모범사례(습지생태축)로 멸종위기 야생생물을 포함한 다양한 생물종이 살고 있다.
   
 
서식 생물종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노랑부리백로, Ⅱ급인 구렁이, 맹꽁이, 남생이, 검은머리물때새, 붉은배새매, 새호리기 등을 포함, 총 754종으로 생물다양성이 매우 풍부하다.
군은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된 인천강하구 습지에 대해 환경부·지역주민·민간단체·전문가 등이 참여하에 체계적인 보전·관리 및 현명한 이용 등을 담은 ‘인천강하구 습지보전계획’을 5년 주기로 수립해 시행 할 계획이다.
아울러 전체 12%를 차지하는 사유지를 단계적으로 매입해 자연상태의 습지생태축이 유지될 수 있도록 복원 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인천강하구 국가습지보호지역 지정을 통해 야생 동·식물 서식환경 보전 및 보호로 생물다양성 확보와 운곡습지, 고창갯벌, 고창선운사 등과 연계해 생태관광 활성화 등 지역 활성화에도 활용하는 모범사례가 되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종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부안서, 결혼 이주여성 대상 “처
완주 삼례파출소, 찾아가는 보이스
진안 동향안천파출소,“방범대 야간
쌍치파출소 이장단회의 참석 교통사
덕진서 호성파출소, ‘사회적 약자
호남·제주권 4개 교육청 ‘203
전북대 LINC+사업단, 가스기술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