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8 화 18:41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문화
       
수필가 김현준, 제11회 ‘행촌수필문학상’ 수상
수상작, <아내와 아들의 틈바구니에서>
2018년 12월 05일 (수) 18:50:33 송미숙 기자 mss903@daum.net
   
행촌수필문학회(회장 최화경)가 주관하는 제11회 행촌수필문학상에 수필가 김현준(70)씨가 선정됐다. 행촌수필문학상 운영위원회는 지난 달 30일 전주의 한 식당에서 올해 행촌수필문학상 심사위원회를 열고 운영위원회에서 추천한 수상 후보 4명 중 김현준 씨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수상작은 <아내와 아들의 틈바구니에서>. 문학평론가인 소재호 심사위원장은 “김현준 작가의 수필집 <아내와 아들의 틈바구니에서>는 문학적 풍광을 잘 연출하고 있음은 물론, 그의 소재로 자주 등장하는 문학적 질료는 역사적 정경이다. 고대사나 또는 찬란한 선대의 문화 유적을 서사적 이야기 거리로 변용시켜 문학이 지향하는 승화된 형모를 갖추게 한다. 말하자면 재미있는 화두를 이끌어다 현대문학적 예술향을 배태케 할 뿐 아니라 수필이 갖추어야할 체질을 그대로 형상하며 깊이 문학성을 함유함으로써 그의 작품은 가히 높은 품격을 띠게 한다.”고 평했다. 김현준 씨는 수상소감에서 “쓰면서 배운다는 소신으로 앞뒤 돌보지 않고 매진해 온 것이 이런 결과를 가져왔다.”며 “문인에게 가장 행복하고 기쁜 일은 처음 등단통지서를 받았을 때와 작품을 열심히 써서 한 권의 저서를 냈을 때, 그리고 문학상을 받을 때다.”면서 “이런 저에게 행촌수필문학상은 두 가지의 생각을 떠오르게 한다. 하나는 과분한 상이라는 깨달음이요, 또 하나는 이대로 멈춰서는 안 될 것이라는 자책이이기에, 앞으로 행촌수필문학회의 격려와 채찍을 잊지 않고 더욱 열심히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김 씨는 김제 출생으로 대한문학 수필부문으로 등단하여 영호남수필 전북부회장, 대한문학 작가회 부회장을 맡고 있으며, 한국문협, 전북문협, 전북수필,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수필집으로는 <이젠 꼴찌가 좋아> 외 6권이 있으며, 대한문학 대한작가상을 수상했다. 한편 시상식은 오는 14일 오후 5시 전주 중화산동 소재 ‘연가’에서 행촌수필 제34호 출판기념회와 함께 열린다. 수상자에게는 창작지원금 100만원과 함께 상패가 수여된다.
송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운천 의원, 국정감사NGO모니터
전북기술지주회사, 125억 규모
선진사례에서 찾은 키워드 : 창의
도 대외협력국, 소외이웃‘사랑의
김종회 국회, 부안군‘어촌뉴딜30
전주기접놀이 「농악아 놀자」
청년, 예술가와 함께 동행하는..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