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25 화 19:21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전주시
       
이식 대기 환자 장기기증 후 영면
30대 여성 뇌사 후 폐질환자에 새 생명 선물
2019년 01월 07일 (월) 17:40:51 임종근 기자 jk063@naver.com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에서 장기이식을 기다리며 투병해오던 한 여성이 자신의 장기를 기증하고 영면했다.
7일 전북대병원 장기이식센터에 따르면 말기신장질환으로 4년 동안 혈액투석을 받아오면서 장기이식을 기다리던 30대 여성 육모 씨가 뇌사 후 본인의 장기를 기증해 환자 1명에게 소중한 새 생명을 선물했다.
육씨는 지난해 12월 27일 뇌출혈로 쓰러져 수술 후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해 지난 5일 뇌사판정을 받았다.
유족들은 고인의 유지를 받들어 장기기증을 결심했으며 전북대병원에서는 가족들의 뜻에 따라 사경을 헤매던 환자에게 폐를 이식했다.
육씨의 가족들은 “가족들 모두 장기이식을 오랫동안 기다려왔기에 환자들의 심정을 잘 안다”면서 “본래 심성이 착하고 남을 도와주기를 좋아했던 고인이 만성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던 환자가 자신의 장기를 기증받아 새 생명을 얻게 됐다는 소식을 들었다면 누구보다 기뻐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전북대병원 유희철 장기이식센터장은 “슬픔을 딛고 중환자를 위해 어렵고 숭고한 결정을 내려주신 유가족에게 고개 숙여 깊은 감사를 표하며 이식을 받은 분도 장기를 기증해준 분의 뜻을 이어 건강하게 잘 사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종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북대 '해상풍력 국제 공동연구소
도의회 한빛원전특위, 원자력안전위
정운천 의원, “김 교육감, 전북
이개호 장관 “한농대 제2-제3캠
“전주완산소방서, 풍남중학교”
익산경찰서장, 범인검거 유공 경찰
완주署 경천파출소, 노래교실 어르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