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2.17 일 18:39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전주시
       
"리싸이클링타운 협의체 복마전 전락" 고발 예고
전주시민단체 "주민 앞세워 위원장 배만 불려" 비판… 지원기금 재정 투명성 담보 별도 기구 설치 급선무
2019년 01월 29일 (화) 17:25:34 임종근 기자 jk063@naver.com
시민회피시설을 유치해 주민숙원사업 형태의 공동체를 운영하고 있는 전주종합리싸이클링타운 지원협의체가 도마 위에 올랐다.
여기는 음식물류자원화시설, 재활용품 선별시설, 하수슬러지 자원화시설 및 감량화 설비 등을 갖추고 가동되고 있다.
준공 3년이 지났지만 그동안 전주시와 마찰로 해당주민들이 피해를 입었다는 주장이 허구임이 밝혀졌다.
전주시민회와 전북녹색연합은 지난 29일 기자회견을 통해 “복마전으로 전락한 전주리싸이클링타운 협의체가 문제가 있다”며 전주시의 폐기물시설 주민지원기금을 전주시가 직접 관리 운용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아울러 주민지원협의체 위원장의 직권남용 등으로 고발을 예고하면서 협의체 운영비 초과징수, 협의체 위원장 가족명의 빌라 고가분양 의혹과 관련 전주시 직무유기를 성토했다.
문제의 발단은 협의체 위원장이 거주하고 있는 삼천동 장동마을에 위원장가족 명의로 16채의 빌라 분양을 마쳤다. 이 과정에서 건축법위반과 불법건축물의 공사비가 주민숙원사업비 일부가 전용돼 정작 지원받은 주민숙원사업지원기금이 엉뚱한 데로 사용되면서 불거졌다.
결국 주민을 앞세워 위원장의 개인적인 배만 불리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여론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따라서 이러한 언론보도에 대한 J위원장의 반론과 “주민을 갈취하는 나쁜 행위”라며 맞서는 Y위원 간 또 다른 폭로 전으로 이어갔다.
이에 시민단체가 요구하는 주민지원기금을 전주시가 직접운용하기엔 역부족이어서 별도기구를 설치·운용하는 것은 시조례를 개정하는 문제가 남아있다.
결론적으로 시민의 귀중한 혈세가 투입되는 재정의 투명성을 담보 받을 수 있는 별도기구(예산집행 감시·감독)의 설치를 마련하는 것이 급선무라는 게 중론이다. 
임종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도의회 환경복위, 찾아가는 현장중
도의회 행자위, 자치행정국, 인재
김광수 의원, 5·18망언 친일파
진안 마이파출소, 강압적 졸업식
폭력전과 13범, 재판 중에 보복
전주시 아파트서 화재…주민 20여
부안해경, 수상레저 안전문화 확산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