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2 목 18:58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경제
       
천연기념물 제424호 <지리산 천년송> 당산제
구름도 쉬어가는 곳, 남원 와운마을에서 열려
2019년 02월 11일 (월) 18:08:01 서윤배 기자 seayb2000@daum.net
   

지리산의 안녕과 한해 농사의 풍년을 기원하는 ‘지리산 천년송 당산산신제’가 오는 14일 11시에 마을주민과 관광객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민족의 영산인 지리산 깊은 곳에 위치하여 구름도 쉬어간다는 남원시 산내면 와운(臥雲)마을에서 개최된다.
지리산 천년송 문화보존회와 와운마을 주민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당산 산신제는 산내농악단의 터울림 공연을 시작으로 지리산의 풍년과 주민의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제례의식이 행해지고 이어서 가족 소원빌기 행사로 소지(흰 한지를 태워서 정화하고 기원하는 의식)도 실시하여 천년송의 위상을 널리 알리고자 한다.
‘지리산 천년송 당산산신제’는 임진왜란 전부터 500여년 넘게 마을사람들이 마을의 당산목인 한아씨(할아버지)소나무와 할매소나무(천연기념물 424호)에게 당산제를 지내온 것으로서, 매년 음력 1월 10일 와운마을 천년송 일원에서 지내오고 있다.
지리산 천년송 보존회장 김정철(73)은 ‘남원시 발전을 위하여 천년송 당산 산신제를 지내고, 또한 지리산의 청정무구함속에서 인간과 자연이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가치를 널리 알려 외부관광객 유입과 더불어 또 하나의 문화예술 행사로 정착 시키고 싶다 ’며 이번 행사의 취지를 밝혔다.

서윤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부안서, 결혼 이주여성 대상 “처
완주 삼례파출소, 찾아가는 보이스
진안 동향안천파출소,“방범대 야간
쌍치파출소 이장단회의 참석 교통사
덕진서 호성파출소, ‘사회적 약자
호남·제주권 4개 교육청 ‘203
전북대 LINC+사업단, 가스기술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