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2.17 일 18:39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임실군
       
"토양정화업 변경등록 철회 끝까지 투쟁"
심민 임실군수, 군민 총 궐기대회 참석 오염토양 반출 촉구 광주시에 강력 경고
2019년 02월 11일 (월) 18:22:54 이기주 기자 bhy0104@daum.net
   
▲ 광주광역시의 토양정화업 변경등록 철회를 위한 2.11 임실군민 총 궐기대회가 군민체육회관 앞에서 1,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심 민 임실군수는 11일 “광주광역시가 토양정화업 변경등록을 철회할 때까지, 군민들의 결의를 받들어 끝까지 싸우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밝혔다.
심 군수는 이날 임실군민체육회관 앞에서 오후 1시에 개최한  광주광역시장의 토양정화업 변경등록 철회를 위한 ‘임실군민 총 궐기대회’에 참석해 “오늘 이 자리에서 우리 임실군민의 크나큰 분노와 강한 의지를 다시 한 번 느끼게 됐다”며 “법적·물리적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오염토양 반입을 강력히 저지하겠다”고 단호한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이날 2·11 임실군민 총 궐기대회는 군민 1,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심 민 군수와 신대용 군의장, 이용호 국회의원, 전북도의회 한완수 부의장 등 정치권 인사 및 반대투쟁위원회 및 전북환경운동연합 등 각급 사회시민단체들이 대거 함께하는 등 대규모로 진행됐다.
이번 투쟁은 행정과 의회, 민간 협치에 의한 임실군 자치행정 실현과 지역 이해관계를 뛰어넘는 주민자치 배양, 광주시 압박을 위한 임실군민의 결집, 타지역 시민단체와의 연대를 통한 장기투쟁을 펼치겠다는 결연한 의지로 이뤄졌다.
심 군수는 이 자리에서 “광주광역시에 여러차례에 걸쳐 등록철회를 요청했는 데 사업주가 미동조차 않고 있는 현실에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며 “지난 달 31일 기자회견을 갖고 토양정화업체에 불법 반입된 오염토양을 3월 말까지 전량 반출하지 않을 시 교량철거도 불사할 것을 대내외에 표명했다”고 강조했다.
군은 우선 조치로 지난 1일 토양정화사업장 진입 하천교량에 20톤 이상의 중차량의 통행을 제한하는 구조물을 설치한 바 있다.
만약, 3월 말까지 오염토양을 반출하지 않을 경우 진입부 하천 교량을 철거까지도 불사할 계획이다.
이날 집회에서는 신덕면 수천리에 위치한 토양정화업 공장부지는 옥정호와 불과 2.1km 상류에 위치해 있는 점, 옥정호가 정읍과 김제.  임실군민이 매일 4만3,000톤의 식수원으로 공급하는 상수원임이 강조됐다.
이기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도의회 환경복위, 찾아가는 현장중
도의회 행자위, 자치행정국, 인재
김광수 의원, 5·18망언 친일파
진안 마이파출소, 강압적 졸업식
폭력전과 13범, 재판 중에 보복
전주시 아파트서 화재…주민 20여
부안해경, 수상레저 안전문화 확산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