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5.26 일 16:56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전주시
       
전주 특례시 지정 빛 보인다
당정청, 시 요구안 반영 인구 기준 완화 논의 "균형발전 등 감안할 것"
2019년 03월 14일 (목) 19:07:11 임종근 기자 jk063@naver.com
전주 특례시지정 가능성은 아직도 진행 중이고 불씨는 남아있다.
14일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현재 인구 100만 이상으로 제한된 특례시를 전주시의 요구대로 지역 특수성과 균형발전 등을 감안해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키로 하면서 전주 특례시 지정의 길이 열리게 됐다.
이번 협의는 국회에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주요 내용과 추진 일정 등에 대한 당정청 협의를 갖고 이같이 전주시의 요구안을 반영키로 했다. 이날 당정청 협의에는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과 한정애 정책위 수석부의장, 인재근 국회 행정안전위원장,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과 김우영 자치발전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이에 따라, 광역시가 없는 전북의 중추도시이자 생활인구가 상대적으로 많은 전주도 특례시로 추가 지정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는 것이 당·정·청 안팎의 중론이다.
전주는 광역시가 없는 전라북도의 도청 소재지이자, 관공서를 비롯한 공공기관이 총 264개 기관이 들어서 있어 중심성이 매우 높은 도시이기 때문이다. 이는 광역시인 울산과 거의 비슷한 수준으로, 수원시·고양시 등 인구 100만 이상인 도시보다 많은 수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가능성 1%를 두고 특례시 지정에 사력을 다해왔다. 오늘 당정청 회의를 통해 희미하나마 약간의 빛을 볼 수 있었다”면서 “‘처마 끝 낙수물이 바위를 뚫는다’는 심정으로 끝까지 가겠다. 반드시 전주특례시 지정을 성공시켜 50년 낙후와 차별의 고리를 끊어내고 전주와 전북의 새로운 역사를 함께 써나가자”고 강조했다.
임종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북 민노총 "노사협약 위반 강요
황등지구 배수개선사업 기공식 개최
새만금 산업단지에 의료기기 전문
민평당 전북도당 핵심당원 연수회
전주 화산지구대, 소년체전 선수단
장수경찰서‘을지태극연습’준비 보고
완주경찰서-행락철 미아방지활동에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