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5.26 일 18:40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고창군
       
고창군, 풀숲에 가려진 비지정 지석묘도 챙긴다
고창군, 문화재외 관심 멀어졌던 지석묘(1000여기 추정) 보존·관리 방안 마련
2019년 03월 14일 (목) 19:34:35 김종성 기자 kjs56730@daum.net
   
고창군(군수 유기상)이 그동안 비지정문화재로 관리와 보호에 취약했던 ‘지석묘’에 대해 일련번호 부여와 함께 표지시설 및 주변 정리 등 체계적인 관리에 나선다.
이번 사업은 성송면과 대산면 등의 지석묘 정비를 시작으로 3개년 동안 고창군 전역의 비지정 지석묘 보존과 관리를 위해 고창군 자체예산으로 추진된다.
그간 학계에 보고된 고창군 지석묘는 모두 1785기에 달한다. 하지만 2016년 군 전수 조사결과 1434기만이 확인돼 351기가 유실된 것으로 파악된다. 군은 각종 개발사업과 중장비에 의한 농경지 개간 등으로 상당히 많은 지석묘가 사라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에 고창군은 문화재보호법에 의해 관리되고 있는 ‘죽림리 지석묘군(세계문화유산, 사적 391호)’과 ‘산수리 지석묘(전북도 기념물 제111호)’를 제외한 보호가 취약한 비지정 지석묘를 대상으로 정비 사업을 실시한다.
기존 지표조사 등을 통해 확인된 1000여기의 비지정 지석묘에 대한 실태조사와 함께 지석묘 보호 및 위치 확인을 위한 표지시설 설치, 주변 잡풀 제거 등의 정비를 실시해 지역민들의 관심을 높일 계획이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고인돌의 체계적인 보존관리 뿐만 아니라 향후 문화재 지정 기반 마련 및 활용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며 “고인돌 왕국 고창, 한반도 첫 수도로서의 가치가 더욱 돋보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창군은 올해 세계문화유산 추가등재를 위한 학술대회와 대산면 상금리 지석묘군을 전라북도 문화재로 지정하기 위한 학술조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김종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형극으로 가까워진 다문화 친구들
사회적 경제조직, 사회복지시설 등
김광수 의원,‘모유수유시설 위생·
완주군 구이면 지사체 활동상 담은
강성봉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대변
‘체육꿈나무의 축제’…전국소년체전
‘전북 청년대로(靑年大路) 시리즈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