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4.24 수 18:42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경제
       
NH농협은행 전북본부,‘착한론’2개월 만에 200억 조기 소진
2019년 04월 15일 (월) 18:55:05 서윤배 기자 seayb2000@daum.net
농협은행 전북본부가 지난달 전북도와 협약을 맺고 출시한 ‘착한론’이 1%대의 금리와 중도상환수수료 면제혜택으로 인기를 얻으면서 출시 2달 만에 200억원이 조기 소진됐다. 예상보다 빠른 소진으로 ‘착한론’을 이용하지 못한 중소기업·소상공인은 ‘최저임금보장 경영애로기업 및 위기지역 지원 특례보증대출’을 이용할 수 있다. 대상자는 일자리 안정자금을 수급 중인 중소기업, 최저임금 준수 근로자를 1개월 이상 고용하거나 고용위기지역 소재의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이며 지원한도는 각각 최대 1억원, 7천만원이다. 자세한 사항은 농협은행 영업점을 통해 상담 가능하다. 김장근 전북본부장은 “지역과 함께하는 금융기관으로서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최고의 금융서비스로 전북경제를 살리는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서윤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동영 "총리실에 라돈 안전관리
정운천 의원, “괜찮아요, 회사
성경찬 도의원, 체육특별위원회 부
도의회 농산경위, 비나텍, 하이트
김광수 의원, 제3금융중심지 ‘3
완주경찰서 화산파출소, “예약순찰
익산소방서, 전국소년(장애학생)체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