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5 일 17:53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정치
       
전북도의회, 전국 최초 광역이동지원센터 조례 제정
▷ 최영심 도의원 대표발의, 운영 통일해 교통약자 불편해소에 기여
2019년 04월 23일 (화) 18:33:17 서윤배 기자 seayb2000@daum.net
전북도의회 최영심 의원(정의당 비례)이 대표 발의한 ‘전라북도 특별교통수단 등의 광역이동지원센터 운영에 관한 조례’가 전국 최초로 제정됐다. 이에 따라 교통약자의 특별교통수단이 통일된 규정에 의거해 좀더 효율적으로 운영될 전망이다. 특별교통수단은 장애인과 고령자 등 이동에 심한 불편을 느끼는 교통약자를 위해 휠체어 탑승설비 등을 장착한 차량을 말하며, 2005년 1월,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이 시행된 이후 시군별로 특별교통수단을 도입해 운영해오고 있다. 특별교통수단 도입과 함께 교통약자를 연결해주는 시군의 이동지원센터도 설치됐지만 지자체별 상이한 운영기준 및 요금 등으로 인해 지역 간 이동수요를 충족할 수 없어 그동안 이용자의 혼란과 불편을 초래해왔다. 이러한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군 운영규정을 통일하고 이를 총괄할 광역이동지원센터를 설치해 특별교통수단 운영의 효율성을 높인 조례안이 도의회 최영심 의원과 조동용(군산3)의원 공동발의로 추진돼 지난 19일 제362회 임시회 본회의를 최종 통과했다. 현재 광역이동지원센터를 운영 중인 다른 광역자치단체의 경우 통일된 운영규정이 없어, 이번에 전북도의회가 제정한 조례는 전국 최초가 될 것으로 보인다. 조례안을 대표 발의한 최 의원은 “이동권의 인간의 기본권이지만 장애인과 고령자 등 교통약자들은 여전히 지역 간 이동에 큰 불편을 겪고 있다”면서 “전화 접수와 배차를 일원화하는 광역이동지원센터를 구축해 운영규정을 통일시키고 서비스평가와 교육을 통해 도내 교통약자의 불편 해소에 기여할 것”이라며 조례 제정 취지를 설명했다. 향후 조례가 시행되면 전북도는 광역이동지원센터 운영 심의위원회를 설치 운영하고 도내 14개 시군의 조례 개정 작업과 협약체결을 통해 실질적인 운영 준비를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로써 도내 시군 지자체의 참여가 확정되면 세부운영규정을 마련하고 올 연말 안에는 광역이동지원센터가 본격적으로 출범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11월 최영심 의원이 제358회 정례회에서 어린이 보호구역 내 사고감소와 안전대책을 제안하면서 금번 추경예산에 편성된 ‘어린이보호구역 내 노란신호등 설치’ 예산의 경우 지난 19일 본회의를 최종 통과됐다. 이로써 올 하반기 도내 2,200개소의 어린이보호구역에 신호등 설치가 완료돼 어린이 안전사고 위험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서윤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교육대학, 후기 학위수여식 개
전북대 김용찬, 글로벌박사 펠로우
전북대 LINC+사업단 현장 맞춤
전북교육청, 청정전북교육 확고히
“흥덕파출소 농촌 범죄예방 활동
도박중독자 대안프로그램 문화체험활
고창소방서, 유흥주점 등 다중이용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