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9.19 목 20:03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사설
       
공공기관 되찾고 호남2중대 벗어나야
2019년 05월 13일 (월) 16:30:03 전북연합신문 jbyonhap@daum.net

전북의 강골기질을 잃고 헤매면서 국가기관의 차별화가 끝이 없다. 전북에 상주해 있던 국가기관 또는 공기업의 본사가 광주전남이 예속되면서 전북자존감에 먹칠을 하고 있다.
별도의 광역자치지역임에도 불구하고 호남이라는 굴레를 씌워 통폐합시키면서 전북의 자존감을 상실해 버렸다. 민주정부가 들어서면서 이러한 폐습을 되찾기 위한 노력은커녕 오히려 가속화되는 모습에 전북의 지도자들의 각성을 촉구한다. 이번 국세청을 비롯해 고용노동부 역시 마찬가지 아직도 호남2중대 역할에 만족하고 있는 전북이나 광주 셋방살이로 치부하고 있는 정부나 이해타산이 맞아 떨어지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는 비난이다.
이번 세무행정의 독립을 원하는 전북의 소리와 이미 광주로 넘어간 전북몫을 반드시 되찾아 한다는 여론이 설득력을 얻으면서 유권자의 판단의의 기준이 되고 있다.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 이러한 사정을 방치 또는 무능으로 일관한 정치인이나 도지사에 대한 유권자의 준엄한 심판이야 말로 전북몫을 찾는데 일조할 것이다. 공공기관들이 광주전남으로 이전되면서 전북도민들이 불편이 가중되고 있어 반드시 원래 자리로 되돌려야할 것이다.
주요 호남권관할 공공기관 배치현황을 보면, 전북에는 익산국토관리청, 남원 서부산림청, 군산 농림축산검역본부, 김제 석탄공사 등 4개 기관이 전부이고 광주전남에는 고등법원과 고등검찰청을 비롯해 세관, 기상청, 보훈청, 방송광고공사 등 45개 공공기관이다. 사실상 전부 또는 일방적인 호남권 배치이다. 이러한 사정까지 방임 방치한 책임자는 반드시 유권자들이 기억해 두어야 한다. 나라를 팔아먹은 매국노가 국민적인 지탄을 받고 있듯이 전북몫을 팔아먹고 뮥인해 온 선출직 국회의원과 광역단체장(도지사)들의 엄중한 심판과 기록으로서 반드시 후대에 남겨야 한다. 정치인들의 내년 총선을 앞두고 주도권싸움에만 몰두하고 있는 모습에 전북인의 모습은 찾을 수 없어 아쉽기만 할 뿐이다.

전북연합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학력인정 문해교육 프로그램 운영
전주비전대 총장배 태권도대회 개최
전주대, 고문헌 속 생강 음식을
전북대, 우간다 낙농업 개량기술
전북대 한윤봉 교수팀, 태양전지용
암환자후원회, 예수병원 발전기금
이원택 前정무부지사 새만금 재생에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