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5.26 일 19:41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문화
       
‘시조와 전통 춤사위의 어울림 삼례문화예술촌에 꽃 피우다’
18일 이선녀 시조시인-두(頭)DoDance무용단 ‘시조낭송과 춤의 만남’ 콘서트 펼쳐져
2019년 05월 15일 (수) 17:54:14 성영열 기자 hys0007@daum.net
   
완주군 삼례문화예술촌 위탁운영을 맡고 있는 아트네트웍스(주) 심가영.심가희 대표는 오는 18일 삼례문화예술촌에서 ‘이선녀’ 시조시인과 ‘두 댄스 무용단’(Do Dance 대표 홍화영)을 초청해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의 아픈 상처를 치유하는 차원에서 ‘시조낭송과 춤의 만남’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콘서트에서는 궁중 복식에 오색구슬로 장식한 화려한 화관을 쓰고 추는 화관무 춤사위가 우리 민족의 고유 정형시인 시조와 어우러진 새로운 장르의 이색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5.18민주화운동의 아픈 상처도 보듬는 의미가 더해져 잔잔한 감동의 무대가 될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북에서 시조시인으로 활동하고 있는 이선녀(49) 시인은 늦깎이로 문단에 데뷔해 시조의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는 감성 애듀테이너로 알려져 있다.
두 댄스 무용단 홍화영 대표는 “전승과 계승에 머물러 대중과의 호흡이 미진한 것 보다는 대중의 눈에서 같이 나누는 문화를 정착하고 싶다"고 밝혔다.
심가영.심가희 아트네트웍스(주) 공동대표는 “춤의 대중화를 위해 창작작품에 앞장서는 홍화영 대표를 초대하여 대중과 소통하는 공연을 준비하였다”며 관람객들의 성원과 관심을 부탁했다.
 
 
 
 
성영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시 학교운영위원장협의회 회장단
원광디지털대 서종순 교수, 교육부
바람직한 직장공동체 문화 마련한다
도교육청 소속 기관 인권교육 지원
‘통일시대, 남북문화 교류’특강
지역의 변화 이끌 사회혁신 프로젝
전주시의회, 결산검사 대비 연찬회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